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빈 배처럼 텅 비어
<빛의 과거> 아크릴 라이트 / 머그 (문학과지성사 도서 포함 소설/시 25000원 이상 구매 시)
  • 정가
    8,000원
  • 판매가
    7,200원 (10%, 800원 할인)
  • 전자책
    5,600원
  • 배송료
    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88.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4,022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나 쓸쓸히, 나에게도 아득히 낯선"
삶, 사랑, 죽음. 치열하고 독한 언어로 청춘의 시기가 그곳에 존재함을 외쳤던 작가. 육체도 정신도 쇠약해진 이후, 그 가난한 세계를 <쓸쓸해서 머나먼> 시간으로 읊조린 작가. '우리들의 시인' 최승자가 떠돈다. "빈 배처럼 텅 비어 나 돌아갑니다" 라고 말하면서.

오랜 투병을 겪은 시인의 세계는 정적인 공간에 머물면서도 자유로이 먼 세상 속 생각을 유영한다. 그 자리에 그대로 있는 문장 속에서도 그는 자주 노자와 장자를 만나고, 흐르고, 흔들리고, 미소짓고, 나부낀다. 괄호를 열고 닫는 사이, "(어느날 죽음이 내 방 문을 노크한다 해도 읽던 책장을 황급히 덮지는 말자) (<환갑> 中)"는 다짐은 선언이 아니라 더 무겁게 들린다. "갔다가 왔다 왔다가 또 가려고 한다"고 하는 시인의 시를 아직 더 읽고 싶은 독자에게 소중한 선물이 될 것이다.
- 시 MD 김효선 (2016.06.21)
시리즈
시리즈
문학과지성 시인선 (총 300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