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문학과지성 시인선, 박준 X 이제니 보온병
  • 정가
    8,000원
  • 판매가
    7,200원 (10%, 800원 할인)
  • 전자책
    5,600원
  • 배송료
    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2,282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06.1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여수
  • 7,200원 (10%, 8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134쪽
  • 128*205mm
  • 203g
  • ISBN : 9788932029825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이 도시를 사랑할 수밖에 없음을"
'소년 파르티잔'(< 소년 파르티잔 행동 지침 (2010)>)은 한때 '세계대전'(<백 년 동안의 세계대전 (2011)>)을 꿈꿨다. 김수영문학상 수상 시인 서효인이 6년 만에 발표한 세번째 시집. 여수에서, 불광동으로, 강릉에서 양화진으로, 연희동에서 송정리로, 시는 장소를 옮기며 생각을 잇는다. 떠돎, 혹은 이동은 필연적으로 시간의 흐름을 전제로 한다. 물리적인 공간과 공간의 이동 사이, "역마살이 도질까 시간을 뭉개고 앉는" (해로운 자세 中) 동안도 무심하게 시간이 흐르고 장소에 관한 정념은 어느새 기억이 된다.

"사랑하는 여자가 있는 도시를 / 사랑하게 된 날이 있었다" (여수 中) 그 도시에 관한 기억은 선명하다. 비를 머금은 공장에서 내뿜는 푸른 연기, 바다가 풍기는 살냄새, 버스의 진동, 시커먼 빨래, 끝이라 생각한 곳에서 다시 나타난 바다, 그리고 길, 마침내 여수. 차곡차곡 감각이 쌓이고, 여자를 닮은 도시는 기억이 된다. 출근길 만원 버스에서의 나와 1968년의 무장공비 김신조가 함께 지났을 자유로. 찢어진 선거 벽보가 있었고, 할아버지가 죽었고, 내가 자주 토악질하던 벽이 있던 송정리. 다층적인 기억이 겹치고, 우리가 함께, 혹은 홀로 걸었던 길들도 엇갈리고 이어진다. 당신의 장소와 나의 장소는 다르다. 그렇게 기억하는 동안, 오래 물고 삭여야 했던 것들이 어느새 더듬더듬 시가 된다.
- 시 MD 김효선 (2017.02.28)
시리즈
시리즈
문학과지성 시인선 (총 300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