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눈 속의 구조대
오늘의 한국문학 : 김혜순, 윤이형, 이광호 독서대 (2종 이상 구매 시)
  • 정가
    10,000원
  • 판매가
    9,000원 (10%, 1,0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6%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시 주간 32위, 소설/시/희곡 top100 6주|
Sales Point : 7,05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양장본
  • 132쪽
  • 124*210mm
  • 286g
  • ISBN : 9788937408786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28년 만의 귀환, 오직 시로만, 장정일"
"우리가 사는 현대 / 그 잘난 현대가 행방불명이다"라는 문장. 시인 장정일이 돌아왔다. 소설과 희곡과 산문을 발표해왔지만, 시집로는 28년 만의 귀환이다. 일찍이 <햄버거에 대한 명상>을 시도했던 시인이 지금을 둘러본다. "2018년 3월 30일 맥도날드 경희대학교점이 폐점했다" 이 사태를 기해 시인이 쓴 <시일야방성대곡>, "온통 맥도날드인 세상에서 우리는 장소를 잃어버렸다"고 시는 여전히 시대를 선언한다. '맛이 좋고 영양 많은 미국식 간식'조차 더이상 의미가 되지 않는 시대. 그로테스크함, 소수자성, 도시적 감수성, 의도된 위악. 우리가 장정일답다고 이야기해온 지점들이 더는 기이하지 않은 이 시대와 시가 어떻게 어우러질지, 시인은 오직 시로써 말한다.

"시베리아에는 참이라는 동물이 산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산문시 <참>의 서늘함은 장정일다운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시베리아의 겨울. 길눈이 어두워 실종한 사람. '눈 속의 구조대'는 당도하지 않고, 조난자는 생존을 위해 인간을 좋아하는, 빙글빙글 웃고 있는, 한때는 자신의 동료였던 참의 배를 가른다. "살려줘, 살려줘, 나는 너의 친구잖니?"라고 호소하는 참을 기억하는 수치심. 날카롭게 벼린 문장이 가리키는 악덕과 위악들. 구조대조차 보이지 않는, '햄버거'조차 잃고 만 이 시대를 오직 시로 말하기 위해 드디어 장정일이 왔다.
- 시 MD 김효선 (2019.08.02)
시리즈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