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23,000원
  • 판매가
    20,700원 (10%, 2,300원 할인)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3월 28일 출고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인류학/고고학 주간 25위, 인문학 top100 3주|
Sales Point : 1,73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시리즈
한길그레이트북스 (총 166권 모두보기)
책소개
인간과 문화라는 화두를 다루고 있는 인류학은 그 중요성에 비해 국내에선 변방 학문의 지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프랑스의 인류학자이자 사회학자인 마르셀 모스(Marcel Mauss)의 <증여론>이 출간된 것은 무척 의미있는 일로 평가된다.

이 책은 그의 논문 '증여론(Essai sur le don)'을 번역한 것으로, 인류 사회에서 이뤄지는 선물 교환에 관한 가장 체계적인 비교 연구서로, 교환의 유형과 사회적 구조 사이의 관계를 최초로 정립한 연구서이다.

저자는 보아스(F. Boas)가 아메리카 북서부 해안에서 조사한 포틀래치와 말리노프스키(B. Malinowski)가 조사한 멜라네시아의 쿨라, 뉴질랜드의 하우 등을 자세히 분석하여 증여(선물)가 사회생활의 중요한 기초임을 지적한다.

증여, 교환의 체계는 자발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의무적인 것으로 생활의 모든 부분에 관여하며 사회구조를 작동시키고 있다는 것. 저자는 이러한 체계는 현대사회의 여러 현상에도 적용되며, 나아가 현대사회의 평화와 안정의 실마리를 이에서 찾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목차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