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변신 이야기 1 l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
오비디우스 (지은이), 이윤기 (옮긴이) | 민음사 | 1998-08-05 | 원제 Metamorphoses
URL
정가9,000원
판매가8,100원 (10%, 9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45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37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출간된 전자책이 없습니다.
반양장본 | 380쪽 | 132*225mm | 500g | ISBN : 9788937460012
배송료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가능 

88.1%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8.7
로딩중...
신간알리미 신청
신간알리미 신청
전쟁과 평화 4전쟁과 평화 1
올리버 트위스트 2올리버 트위스트 1
오 헨리 단편선히로시마 내 사랑
설득상속자들
일야서모옌 중단편선
뇌우시지프 신화
벌거벗은 자와 죽은 자 2벌거벗은 자와 죽은 자 1
운명피의 꽃잎들
암 병동 1좁은 문 / 전원교향곡 / 배덕자
코스모스게걸음으로
사바나의 개미 언덕개선문 2
개선문 1우리 동네 아이들 1
정복자들반바지 당나귀
라쇼몬위대한 몬느
불타는 평원감정 교육 1
육체의 악마의식
여자의 일생한국 희곡선 1
등대로닫힌 방.악마와 선한 신
[절판] 하얀 성피라미드
헤밍웨이 단편선 1운명론자 자크와 그의 주인
노르웨이의 숲보이체크.당통의 죽음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더블린 사람들
관객모독레미제라블 5 - 완결
레미제라블 4레미제라블 3
레미제라블 2레미제라블 1
이상 소설 전집압살롬, 압살롬!
여인의 초상 1제브데트 씨와 아들들 1
나누어진 하늘데카메론 3
데카메론 1구르브 연락 없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1모두가 나의 아들
시련죄와 벌 1
에마일곱 박공의 집
알레프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무기여 잘 있어라노인과 바다
빌헬름 텔.간계와 사랑신의 화살
픽션들유리알 유희 1
푸슈킨 선집 : 희곡.서사시 편 - 보리스 고두노프.집시.폴타바 외하얀 성
베를린 알렉산더 광장 1검은 튤립
페스트이방인
뒤렌마트 희곡선 - 노부인의 방문.물리학자들사볼타 사건의 진실
말리나베니스의 상인
눈먼 암살자 1존재하지 않는 기사
왕자와 거지야콥을 둘러싼 추측들
경이로운 도시 1거장과 마르가리타
폭력적인 삶의지와 운명 1
무정위폐범들
인형의 집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사랑할 때와 죽을 때파우스트 박사 2 - 한 친구가 이야기하는 독일 작곡가 아드리안 레버퀸의 생애
파우스트 박사 1 - 한 친구가 이야기하는 독일 작곡가 아드리안 레버퀸의 생애불멸
벌집반쪼가리 자작

신간 알리미 신청

신화란 인류가 꾸는 꿈이다. 꿈은 금세 잡힐 듯 느껴지지만 깨고 나면 건드릴 수도 없을 만큼 멀리 떨어져 버린다.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이 꿈에 표현되듯이 신화는 인류가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묘사한다. 신화에는 작가가 없다. 신화를 듣고 읊었던 모든 이들이 작가이며 동시에 청중이자 독자가 되는 특이한 인류의 소산이다.

신화에는 그렇게 듣고 읊었던 모든 이들의 의식과 감정들이 담겨 있기 때문에 단순히 창작된 다른 문화들과는 다르게 특별하다. 신화도 꿈처럼 잡힐듯이 잡히지 않지만, 꿈을 제대로 읽으면 꿈을 꾼 개인에 대해 더욱 깊이 알 수 있듯이 신화를 제대로 읽을 수만 있다면 우리는 우리 자신에 대해 좀더 많은 것들을 깨달을 수 있을지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쾨쾨묵은 냄새가 진동하는 신화를 최첨단의 이 시대까지도 주리줄창 되풀이해서 말하고 듣는 게 아니던가.

<변신 이야기>는 지금까지 남아 있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근간을 이루는 인간과 신의 대 파노라마다. 대개의 사람들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불핀치의 <그리스와 로마의 신화>(원제는 「전설의 시대 The Age of Fable」)는 오비디우스와 호메로스를 대중의 입맛에 맞게 정리한 것에 불과하다. 불핀치의 신화도 나름대로 그 의미가 있겠다고 하겠지만 <변신 이야기>에 비한다면 많이 변질된 신화라고 하겠다.

이윤기씨는 자신의 인문학적 도량만큼 원문을 유려하게 옮겼다. 원래 <변신 이야기>는 시의 형태로 전해진다. 시는 시로서의 거부할 수 없는 멋과 맛이 있겠지만 <변신 이야기> 정도 되는 양이라면 시로 읽기엔 아무래도 까딱스럽다. 시를 그대로 옮기는 데 어려움을 느꼈던 탓인지, 아니면 읽는이의 고충을 헤아렸던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간에 이윤기씨는 서사시에서 훌륭한 산문을 뽑아냈다.

거기에 옮긴이의 괴로움일지언정 읽는이에겐 최상의 배려인 주까지 꼼꼼하게 붙인 것은, 이윤기 씨의 다른 많은 번역서들 중에서도 <변신 이야기>를 역작으로 손꼽게 만들었다. 명저에 명번역, 좋은 책은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다. - 임지호(1999-04-02)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해리 1

북파우치

숭고함은 나를 들여다보는 거...

마리몬드 북슬리브

인생은 수리가 됩니다

지워지는 도넛 볼펜

혼자 공부법

네임택 + 스프링 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