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문학동네 특별전! <여행의 이유>, <룬의 아이들> 콜드컵(3만원 이상)
  • 정가
    12,800원
  • 판매가
    11,520원 (10%, 1,280원 할인)
  • 전자책
    9,0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6.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호러.공포소설 주간 17위, 종합 top100 4주|
Sales Point : 1,916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악몽의 불꽃놀이가 있기까지"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시리즈 열일곱 번째 책. 그러나 셜리 잭슨에게서 '미스터리'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 현재까지 총 열여덟 권이 나온 이 시리즈에서 세 권을 차지하고 있는 셜리 잭슨은 시리즈에서 다소 독특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 그나마 앞선 장편 두 권은 협소한 공간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인 사건들과 마주친 등장인물들의 심리적인 압력을 다루면서 전통적인 장르 소설(고딕 호러)의 외연을 갖추고 있지만, <제비뽑기>에서는 그러한 최소한의 외연조차 갖추지 않은 단편들이 많다. 표제작을 비롯한 몇몇 단편은 반전이나 서스펜스 등을 갖추고 있기는 하나 단편집 전체가 지시하는 방향은 여하한 종류의 쾌감과는 거리가 멀다. 평온한 일상을 뒤흔드는 작은 사건이 발생하고, 그로 인해 누군가의 마음이 흔들리거나 일그러진다.

거기까지다. 일그러진 마음은 어떤 행동을 취함으로써 해소되지 않고 그 모양 그대로 머물고 만다. 불안에 잠식당하면서 끝나는 단편들이 많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여성들은 대부분 무기력하며, 이들의 삶을 무기력하게 만든 체제의 압력은 처음에는 보이지 않다가 키우던 개가 이웃의 닭을 물어 죽였다거나 기차에 탄 노인이 아들에게 잔인한 우화를 이야기해 준다거나 하는 작은 일들을 통해 불길한 예감의 형태로 등장할 뿐이다. 무서운 일은 실제로는 일어나지 않으며 예감은 실체가 없으므로 극복할 수 없다. 결국 이 어두운 예감들은 영원히 등장인물들의 등뒤에 달라붙는다. 저 유명한 표제작 '제비뽑기'가 맨 뒤에 배치된 이유도 거기 있을 것이다. 앞서 쌓인 모든 불안들이 마지막에 다다라서야 비로소 가시화된 저주의 모습을 갖춘 채 등장하는 것이다. 농축된 불안이 대폭발하는 악몽의 불꽃놀이는 실로 장관이다. <인형의 집>의 이 어둡고 히스테리컬한 짝꿍을 문학을 좋아하는 모든 이들에게 권한다. 출간을 열렬히 환영한다.
- 소설 MD 최원호 (2015.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