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농경의 배신
행성/식물/페미니즘 북클립(대상도서 2만원 이상)
  • 정가
    22,000원
  • 판매가
    19,800원 (10%, 2,2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역사 주간 32위, 역사 top10 4주|
Sales Point : 9,405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국민, 롯데, 신한

    ※ 5만원 이상 결제시 할부 적용 가능합니다.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농경의 배신 - 길들이기, 정착생활, 국가의 기원에 관한 대항서사
  • 19,800원 (10%, 2,2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누가 국가의 씨앗을 뿌렸는가"
인류가 수렵, 채취 경제에서 곡류의 재배 및 가축 사육에 성공하여 농업 사회로 이행한 문명사의 획기적 사건. '농업 혁명'을 검색해 보면 나오는 대략의 내용이다. 그리고 농업 혁명은 국가라는 커다란 공동체를 탄생시키기에 이른다. 농경, 정착, 국가로 이어지는 그 자연스럽고 연속적인 진보와 문명의 서사는 인류를 매혹시켜 왔다. 우리 모두가 그렇게 배워 왔음은 물론이다. 그것은 마치 코페르니쿠스 시대의 천동설처럼, 정설을 넘어 하나의 진리로 받아들여진 듯하다. 이 책은 바로 그 국가의 기원에 대한 천동설을 전면 부정한다. 코페르니쿠스 역을 맡은 이는 정치 및 인류학의 대가 제임스 스콧이다.

예일대에서 최고의 교수에게 주어지는 영예인 스털링 교수이기도 한 그는 이 책에서 국가라는 형태는 절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니라며 기존의 서사를 조목조목 반박한다. 국가는 착취를 위해 만들어진 불필요한 집단이라는 노대가의 도발적 시선은 시종일관 날카롭고 강렬하다. 곡물(에서 비롯된 서사)에 반대한다는 의미와 순리에 맞지 않는다는 의미를 모두 내포한 원서 제목(Against the Grain)도 절묘하다. 저자는 묻는다. 국가에 소속됨이 과연 인류의 보편적 열망이었는지를. 국가가 만들어진 진짜 이유를 추적해 가는 이 책을 통해 오늘날 국가가 갖는 의미와 역할에 대한 논의 역시 활발해지길 기대해 본다.
- 역사 MD 홍성원 (2020.01.02)
출판사 제공 북트레일러
출판사 제공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