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Vol.4 세트 - 전6권
10월 특별 선물! 작가와 고양이 와이어 파우치(이벤트 도서 포함, 국내서.외서 5만원 이상)
  • 정가
    54,000원
  • 판매가
    48,600원 (10%, 5,4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88.6%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75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양장본
  • 848쪽
  • 105*182mm
  • 1187g
  • ISBN : 9788972751137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황인숙, 박연준, 문보영 참여, 시인 X 음악"
시인과 시와 음악들. "잘하건 못하건 예술을 한다는 것은 진짜로 영혼을 성장하게 만드는 길이다"라는 커트 보니것의 말을 믿으며, 김이듬은 허수경 시인이 사는 뮌스터에 갔다가 리스본을 경유해 저녁마다 파두를 들었다. '세상을 향해, 밤에 깨어 있는 자를 향해, 오래된 벽이나 무너지지 않고 버티는 지붕에게', '말과 음악을 동시에, 보내고 싶었다'고 말하며 박연준은 심야 디제이가 되고 싶었던 열두 살의 꿈을, 이 음악과 함께라면 죽어도 좋다고 생각했던 스물두 살을 기억한다.

'음악'이라는 같은 테마를 자신의 언어로 해석해 낸 여섯 권의 시집이 함께 출간 되었다. 핀 시리즈 시인선의 네 번째 컬렉션. 황인숙, 박정대, 김이듬, 박연준, 문보영, 정다연의 시와 음악을 주제로 한 에세이, 경현수 작가의 페인팅 작품이 만나 감각적인 소시집이 탄생했다. 명랑과 우수, 선량한 시선이 빛나는 황인숙의 <아무 날이나 저녁때> 부터 온라인 게임 속 섬을 문학적 무대로 탄생시킨 문보영의 <배틀그라운드>까지, 다채로운 빛깔로 언어를 연주한다.
- 시 MD 김효선 (2019.09.10)
시리즈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