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2,500원
  • 판매가
    11,250원 (10%, 1,250원 할인)
  • 전자책
    8,75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8월 27일 출고  
    최근 1주 90.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3,682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서른의 반격 - 2017년 제5회 제주 4.3 평화문학상 수상작
  • 11,250원 (10%, 1,25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아몬드> 손원평 장편소설 "

여기 작은 반격을 시도하는 작은 개인들이 있다. 88년생 김지혜. DM그룹 아카데미에서 매일 복사 따위를 하며 시간을 보내면서도 정규직 전환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꿍꿍이'를 가지고 있다. 함께 인턴을 하게 된 묘한 동갑내기 친구 '규옥'이 난 뒤, 지혜는 동료들과 의기투합해 세상을 향한 반격을 시작하게 된다.

속물 김 부장을 응징하기 위해 '가짜 편지'를 보내고, 불의한 국회의원의 입에 엿을 물려 준다. 경범죄로 보기엔 약하고 명예훼손이라 칭하기엔 애매한 작은 반격들. 우클렐레 수업에서 만난 지혜와 규옥, 무인과 남은은 분개하며, 즐기며, 작은 전복을 시도한다. "부끄러움을 모르고 살면 언젠가 인생 전체가 창피해질 날이 온다"라는 규옥의 일갈. "슬퍼해야 할 일이 아니라 분노해야 할 일"이라는 지혜의 깨달음 등, 새겨두기 좋은 문장들이 삶의 태도에 대해 묻는다. 시대와 인간에 대한 건강한 시선이 인상적이다. 첫 장편소설 <아몬드>로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한 손원평의 두번째 장편소설. 2017년 제5회 제주4.3평화문학상 수상작.
- 소설 MD 김효선 (2017.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