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인간을 읽어내는 과학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1,800원 할인)
  • 전자책
    14,4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2.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284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양장본
  • 348쪽
  • 148*210mm (A5)
  • 651g
  • ISBN : 9788950969103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최후의 물음, 최선의 해답"
인류의 문명은 어쩌면 인간이 인간일 수 있는 이유를 찾아 헤맨 과정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돌아보면 지루할 틈이 없는 시간이었지만, 수많은 오판과 수정을 거듭해온 지난한 경과였고, 그리하여 오늘날 다다른 정답이 바로 뇌과학이다. 인간의 특질이 지능이든 정신이든 자아든 뇌가 없이는 성립될 수 없다는 결론, 그렇다면 이대로 답안을 제출하고 끝내면 되는 걸까.

뇌과학자 김대식 교수는 인류가 뇌과학이라는 정답을 찾아 지나온 과정을 복기하며, 뇌과학이 해결한 문제와 직면한 문제, 더불어 아직은 판단이 불가능한 영역을 살피며, 인공지능의 도래로 문제를 고민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한다. 수천 년에 걸쳐 풀어온 문제의 해답을 비로소 제출할 때가 다가온 것이다. 새로 작성해야 할 답이 무엇인지, 변하지 않는 이전의 답은 무엇인지, 철학의 물음에 답하는 뇌과학의 활약에서 해답을 찾아보자.
- 인문 MD 박태근 (2017.03.21)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