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동급생
프레드 울만 (지은이), 황보석 (옮긴이) | 열린책들 | 2017-02-10 | 원제 Reunion (1971년)
URL
정가10,800원
판매가9,720원 (10%, 1,08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54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44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8,000원 전자책보기
양장본 | 160쪽 | 128*188mm (B6) | 297g | ISBN : 9788932918143
배송료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88.2%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0
  • Sales Point : 10,595

로딩중...



"가능한 두 번 읽기를 권함"
외국의 한 평론가는 이 소설을 'Minor Novel'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마이너'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하나는 채 200쪽이 되지 않는 이 소설의 사이즈를 뜻한다. 마음만 먹으면 앉은 자리에서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다. 그리고 또 하나는 음악에서처럼 '단조'를 뜻한다. 슬프고 비극적인 이야기가 담겼다는 뜻이다. <동급생>은 소박할 정도로 짧은, 슬픈 이야기를 담은 소설이다.

<동급생>은 나치 치하의 유대인이 겪은 고난을 소재로 한다. 그러나 이 소재는 직접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일이 거의 없다. 강제수용소도 '수정의 밤'도 대학살도 보이지 않는다. 소설이 마무리되기 직전까지만 해도 반유대문화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유대인 소년이 학교에서 겪는 갑작스러운 차별 정도가 눈에 띌 뿐이다. 그런데 단 한 명과의 진정한 우정을 제외하고는 급우들과의 관계에 관심이 없는 이 소년, 한스에게 그런 원색적인 비난은 애초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단 한 명과의 우정으로도 그는 충족된다. 슈투트가르트의 아름다운 날씨와 수많은 예술 작품들이 한스의 나머지 공간을 메꾼다. 인생에 단 한 번 있었던 커다란 우정만큼이나 소중한,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추억 속의 정경들.

만약 이 짧은 소설을 두 번 읽을 여유가 있다면 그렇게 해 보시길 바란다. 저 아름다운 세계가 한스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었는지, 소중한 우정과 함께 그에게서 사라져버린 것들이 무엇이었는지를 알게 된 뒤 다시 첫 문장을 만나는 순간, <동급생>은 몇 배 더 슬픈 소설이 된다. 그리고 이 경험을 통해 <동급생>은 더욱 마음에 와닿는 작품이 된다. 한국의 많은 독자들은 나치와 유대인 간의 관계를 (영화나 소설이 아니라면) 간접적으로조차 경험해본 적이 없겠지만, 소중한 뭔가를 잃어버린 뒤 그 지나간 순간들을 더듬는 게 어떤 기분인지는 잘 알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7.02.14)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세트] 리더스 클래식 시리즈...

리더스 클래식 펜슬케이스

나는 천천히 아빠가 되었다

일러스트 원형 포스트잇

[세트] 용선생 처음 한국사 1...

용선생 캐릭터 L홀더

꼬마 곰 무르

전자파 차단 스티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