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한 스푼의 시간
마거릿 애트우드 스텐레스 텀블러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1,200원 할인)
  • 전자책
    8,400원 오디오북 12,0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4%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9,93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국민, 롯데
    * 2~5개월 무이자 : 신한

    ※ 5만원 이상 결제시 할부 적용 가능합니다.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아들이 죽고 로봇이 찾아왔다 "
낡고 가난하고 평범한 동네에서 홀로 세탁소를 꾸려가며 살고 있는 명정. 아내와는 몇년 전 사별했고, 외국에 살고 있던 외아들마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어느 날 그에게 발신자가 아들인 택배 상자 속, 소년의 모습을 한 로봇이 도착한다. 명정은 로봇에서 둘째에게 붙여주고 싶었던 이름 '은결'을 붙여준다. 그렇게 은결은 세탁소에서 프로토콜로 해석할 수 없는 인간들의 삶을 바라보며 얼룩, 세탁, 표백, 건조가 반복되는 삶의 비밀을 배워나간다.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으로 오늘의작가상을 수상한 구병모 장편소설. 특유의 긴 문장으로 날카롭게 세계를 묘파했던 작가가 이번엔 따뜻한 시선으로 로봇의 세상을 상상한다. 다정한 동네에서 자존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시호, 성실하고 단단한 준교, 은결을 처음 작동시켜준 세주를 만나 은결은 삶이라는 것에 대해 어렴풋이 깨닫게 된다. '고작 푸른 세제 한 스푼이 물에 녹는 시간에 불과'한 사람의 시간이 퍼져가며 내는 울림이 따뜻한 감동을 전한다.
- 소설 MD 김효선 (2016.09.20)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