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개인주의자 선언 -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문유석 (지은이) | 문학동네 | 2015-09-23
URL
정가13,500원
판매가12,150원 (10%, 1,35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67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55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10,200원 전자책보기
280쪽 | 148*210mm (A5) | 455g | ISBN : 9788954637756
배송료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가능 

88.1%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0
로딩중...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리적 개인주의"
한국사회는 서구 근대사회의 구성 원리를 가져와 민주주의 국가를 이뤘다. 이곳에서 개인주의자임을 선언하는 건 당연히 의미 중복이다. 그런데 헌법에 쓰인 글귀보다 훨씬 가까운 각자 경험과 주변 현실을 돌아보면 어떤가. 한국사회의 강력한 집단주의 성향 속에서 헌법이 말하는 개인은 아직 제자리를 찾지 못했으니, 합리적 개인주의자들의 사회를 말하는 일은 여전히 선언일 수밖에 없겠다.

저자는 현직 부장판사다. 세상에서 회식과 명절을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라 말하면서도 투사가 되기보다는 그럭저럭 연기를 잘해왔기에 오늘에 이르렀다고 고백하는 진솔함이 판사라는 직업과의 거리감을 좁힌다. 아마도 합리적 개인을 전제하는 법의 세계에서 오래 일했기에 그가 느끼는 이론과 현실의 간극이 더욱 크지 않았을까 싶다. 여기에 법의 논리에 포획되지 않는 세상살이, 사람살이의 현장을 합리적 개인주의의 맥락에서 이해하려는 노력이 더해지니, 비로소 세상이 불편했던 까닭이 보이고, 그런 세상의 불편한 진실과 마주하는 방법도 깨닫게 된다. 한국사회가 아직 가닿지 못한 길이라 괜시리 마음이 조급해진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5.10.02)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이런 나라도 즐겁고 싶다

오지은 일러스트 머그

나이트플라이어 (일러스트 에...

<나이트플라이어> 배지

마틸다 (반양장)

로알드 달 에코백

청소해부도감

천연세제 삼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