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프리즘
홀로그램 유리컵 (소설/시 2만원 이상 구매 시)
  • 정가
    13,500원
  • 판매가
    12,150원 (10%, 1,350원 할인)
  • 전자책
    9,45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0.5%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소설/시/희곡 주간 43위, 종합 top100 7주|
Sales Point : 39,895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268쪽
  • 135*205mm
  • 345g
  • ISBN : 9791191071030
주제 분류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아몬드> 손원평이 말하는 사랑의 빛깔"
같은 건물에서 일하는 예진과 도원은 우연히 같은 공간에서 커피를 마시게 되어 가끔 인사를 나누고 때론 산책을 같이 하는 사이가 되었다. 재인의 베이커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호계는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의 오픈 채팅방에서 '왈라비'라는 닉네임을 쓰는 예진과 알게 되었다. "너무 날카롭고 아름다운 건 결국 속성을 뒤바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는 걸까."(13쪽) 알면서도, 자꾸만 사랑해버리고 마는 여자 예진. '평범하지만 괜찮은 현대인'이라는 느낌이 드는 도시의 밤의 고독이 좋아 타인과의 관계 진전을 원하지 않는 도원. 이혼 후에도 주기적으로 전 남편을 만나며, 지나간 사랑에 대한 후회를 견디는 여자 재인. 주인이 알은척을 하지 않아야 비로소 단골로 가게를 찾는, 세상을 좀처럼 마음에 들이지 못하는 호계. 네 주인공의 이야기가 밀도 높은 문장으로 전개되며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연애에는 분명 불유쾌한 순간 역시 존재한다. '목 안의 염증' 같은 실연의 순간. 자신의 연애 라이벌의 SNS를 염탐하고, '그 사람'을 좋아한 건지, '새로운 설렘'이라는 감정에 빠진 건지 스스로도 헷갈려하는 순간, '그가 짜놓은 각본에 등장하는 비중 없는 보조 출연자'처럼, 내가 내 사랑의 주인공이 아니게 되는 순간 같은 것들. 하지만 이런 순간들을 모두 알고 있음에도, 아무런 예고도 없이 사랑은 다시 시작된다. 다채로운 빛을 산란하는 프리즘처럼, "누가 내게 다가온다면 난 이렇게 반짝일 수 있을까." (261쪽) 다시 한 번 기대해보며. <아몬드>, <서른의 반격> 손원평 소설. 모두가 흐린 표정을 하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거리를 비운 팬데믹의 시대, "누가 뭐래도 지금은 사랑하기에 더없이 걸맞은 때다"라는 말과 함께 손원평이 사랑 이야기를 내민다. 누구나 한번쯤 느껴봤을 바로 그 감정을 묘사하는 정확한 문장이 사랑을 멈추지 말기를 권한다.
- 소설 MD 김효선 (2020.09.18)
출판사 제공 북트레일러
출판사 제공 북트레일러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