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삼순이 : 식모, 버스안내양, 여공
친애하는 독자에게 컬러 글래스, 머그(이벤트 도서 25000원 이상)
  • 정가
    25,000원
  • 판매가
    22,500원 (10%, 2,5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7.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사회과학 주간 4위|
Sales Point : 8,10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12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여전히 남아 있는 순이들을 위하여"
식모 식순이, 버스안내양 차순이, 여공 공순이, 이른바 '삼순이'들의 삶은 처절했다. 빈곤층 가계의 '한 입 덜기' 전략으로 고향을 떠나야 했던 식순이들은 집주인의 구타와 폭행에 시달렸고, 특히 어린 식모들은 주인댁 아이들에게 모멸감마저 느껴야 했다. '상냥하고 친절한 여자에게 승객을 안내토록 함으로써 명랑한 시민교통을 이루어야 한다'는 이유로 고용된 차순이들은 매일같이 승객들과 실랑이를 벌여야 했으며 회사의 '삥땅' 의심에 몸 수색까지 당해야 했다. 산업역군이라는 명목하에 '벌집'에 다닥다닥 모여 살던 공순이들은 회사의 탄압에 맞서다 똥물을 뒤집어써야 했다. 불과 반세기 전 우리 어머니, 언니, 누이의 삶이 그랬다.

삼순이들은 1960년대 초부터 1980년대 후반까지 생활 전선에서 맹활약한 시대의 아이콘이다. 그들은 돌연 사라졌고, 동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에게조차 어렴풋한 기억으로만 남아 있다. 저자는 그들의 기억을 되살리고자 한다. 아홉 명의 삼순이들을 찾아 가까스로 인터뷰를 마치고 파편적 정보를 한데 모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그들의 삶을 온전히 복원했다. 저자는 말한다. 순이들은 다른 이름으로 우리 주변에 여전히 남아 있다고. '순할 순'자가 강요했던 이미지 그대로 말이다. 어떻게 하면 우리 사회가 '순이'에 대한 편견을 떨쳐낼 수 있을까. 고단했던 여성노동자들의 삶을 있는 그대로 들춰낸 이 책이 그 반성의 단초를 제공하길 기대한다.
- 역사 MD 홍성원 (2019.09.10)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