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가만한 나날
오늘의 한국문학 : 김혜순, 윤이형, 이광호 독서대 (2종 이상 구매 시)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1,200원 할인)
  • 전자책
    8,4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9%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0,75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젊은작가상 수상, 김세희 첫 소설집"
젊은작가상을 수상하기도 한 표제작 <가만한 나날>의 '경진'은 취업난 속 어렵게 블로그 마케팅 회사에 입사했다. '나는 프로다'라고 중얼거리며 시작한 회사 생활. 그가 맡게된 업무는 '채털리 부인'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기혼여성 블로거로, 그는 진실인 척 무수한 음식점을, 서비스를 리뷰한다. 자신이 경험하지 않은 라식 수술 리뷰를 하며 '이래도 되는 건가?'라고 생각했지만, 곧 '그 감각도 사라졌다.' 업무 능력이 떨어지는, 자신보다 상상력과 열정이 부족한 동기를 낮추어 보며 사회인의 감각에 흠뻑 빠져들었던 어느 날, 그는 가습제 살균제 '뽀송이'에 대해 리뷰하게 되고, 언제나 그랬듯 그 제품을 리뷰했다는 사실조차 곧 잊게 된다. '경진'이 삶의 단계에 진입하며 시시각각 느껴온 감정의 진폭이 특별히 부도덕한 사람에게만 벌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하기 어렵기에, 이 소설의 마지막 문장은 더욱 서늘하게 느껴진다.

'가만하다'는 상태를 곱씹어 본다. '움직임 따위가 그다지 드러나지 않을 만큼 조용하고 은은한' 시간들. 겨우 그 '가만함'을 성취하기 위해 분투해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직장을 그만둔 후 꿈이었던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에 도전하고 싶다는 남자 친구와 함께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선배의 집에 방문한 여자. 대출을 받기 위해 혼인 신고를 먼저 한 커플의 물나들이 방문, '신혼부부'가 될 수 없는 형편 때문에 남자 친구와 동거를 시작하며 부모님에게는 말하지 못하는 딸, 첫 직장에서 자신에게 사회생활을 가르쳐준 선배의 뒤늦은 '사과하고 싶다'는 말을 들은 후배의 표정. 연애, 취업, 결혼 등의 삶의 단계들, 다음 시기로 나아가기 위해 삶을 통과하는 이들의 '가만한 나날'에 슬픔이 남긴 자국을 김세희의 소설은 세심한 시선으로 끝내 돌아본다. 소설은 그렇게 명랑하고 간절하고 싹싹하고 비굴했던, 우리의 어떤 나날에 저민 마음들을 설명해줄 것이다.
- 소설 MD 김효선 (2019.02.22)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