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1,8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26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책소개
2018년 3월 미국에서 출간된 지 48시간 만에 200,000부 이상 판매, 2018년 한해동안 100만부 넘게 판매된 최고의 화제작이자, 문제작이다. <사랑에 빠진 토끼>는 미국 부통령이자, ‘펜스 룰’과 보수 성향으로 유명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가족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미국 부통령의 토끼 말런 분도의 하루(Marlon Bundo's Day in the Life of the Vice President)>를 유머와 풍자를 담아 패러디한 그림책이다.

마이크 펜스 가족의 그림책은 미국 부통령과 함께 사는 애완 토끼 ‘말런 분도’의 하루를 그린 책으로, 펜스 부통령의 딸 샬롯이 쓰고, 아내인 캐런이 그림을 그렸다. 부통령 가족의 토끼 ‘말런 분도’는 인스타그램에서도 유명한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반려동물 중 하나. 이 그림책과 거의 동시에, 미국 유명 시사 풍자 쇼 ‘Last Week Tonight’의 진행자 존 올리버와 같은 팀의 방송 작가 질 트위스가 함께 기획 패러디한 책 <사랑에 빠진 토끼>가 미국에서 출간된 것이다.

출간되자마자, 부통령의 책을 누르고 단숨에 아마존과 뉴욕타임스 베스트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존 올리버가 진행하는 시사 코미디 쇼와 ‘앨런 쇼’에도 등장하여 아마존 베스트셀러 #1에 오르며 미국 내에서 올 한해 가장 주목 받는 ‘어린이책’이 되었다.

<사랑에 빠진 토끼>는 성소수자의 권리와 새로운 가족 형태를 옹호하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평소 성소수자 권리를 인정하지 않던 마이크 펜스를 패러디한 그림책답게, 펜스 가족의 토끼인 말런 분도를 새로운 캐릭터로 만들어 냈다. 소수자의 인권과, 배려, 다름에 대한 주제를 다루며 세계 여러 나라 독자들에게 강한 사회적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 덕분에 이 그림책은 뉴욕타임스 어린이책 분야에 10주 이상 1위의 자리에 머물며, 많은 독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