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회계는 어떻게 역사를 지배해왔는가
  • 종이책
    22,000원 19,800원 (마일리지1,100원)
  • 전자책정가
    15,400원
  • 판매가
    15,4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23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책임을 묻는 도구, 회계
오늘날 돈과 정치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국가를 운영하는 데에는 돈이 필요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정직하게 관리하는 게 재정 책임이자 정치 책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선거로 평가 받는 정치 책임에 비해 회계로 이루어지는 재정 책임은 제대로 묻지 않는 분위기다. 회계가 전문 영역인 데다 숫자가 너무 커 현실감이 적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렇게 재정 책임을 제대로 따지지 않은 조직은 늘 패망했다.

역사학자 제이컵 솔은 회계가 제국과 가문의 흥망성쇠에 얼마나 결정적이었는지 숱한 사례를 들어 보여주며, 이런 사태는 비단 과거의 일이 아니라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여전히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 주장한다. 회계는 돈을 버는 수단으로 여겨지지만, 앞선 이야기를 살펴보면 책임을 묻고 평가하기 위한 도구라는 걸 알 수 있다. 물론 우리가 기억하는 회계 사건은 대체로 사기였다. 바꿔 말하면 재정 책임과 정치 책임을 제대로 수행한 권력을 경험하지 못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다시 강조하지만 재정 책임을 제대로 따지지 않은 조직은 늘 패망했다. 이 책이 증거이자 전망이다.
- 역사 MD 박태근 (2016.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