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감옥에 가기로 한 메르타 할머니
열린책들 브랜드전! <화재의 색> 에코백
  • 정가
    14,800원
  • 판매가
    13,320원 (10%, 1,480원 할인)
  • 전자책
    9,9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4%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4,412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592쪽
  • 128*188mm (B6)
  • 620g
  • ISBN : 9788932917429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양로원보다 감옥이 좋아?!"
79세의 할머니 메르타 안데르손은 복지국가로 이름 높은 스웨덴의 한 요양원에 살고 있다.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은 이 나라를 부러워하지만, 메르타는 노인들을 격리하다시피하는 현실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다. 오후 8시에 전원 강제 취침, 식사 외 간식은 사실상 금지. 거기다 요양원 근처를 느긋하게 돌아다닐 자유도 주어지지 않는다. 산책 역시 요양원 측이 내킬 때에만 비정기적으로 진행된다. 먹고 산다는 의미에서는 문제가 없지만, 정말로 이것이 남은 인생의 전부일까.

TV를 보던 메르타는 감옥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다가 감옥에서는 일 1회 정기적으로 산책을 시켜준다는 걸 알게 된다. 메르타는 고심 끝에 요양원에서 생을 마감하느니 매일 산책을 할 수 있는 감옥에 가기로 결심하고 동료 네 명을 모집한다. 그들은 명화를 훔치기로 한다. 사실 거창한 계획은 필요없는 게, 이 절도는 굳이 성공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느긋하게 범죄 흉내 비슷한 걸 내 보고 금방 경찰에 잡힐 것이었다. 그러면 감옥에 갈 수 있다. 자, 그러나 인생은 끝까지 알 수 없는 법. 예기치 않은 일들이 연이어 벌어지고, 이 전대미문의 노인 강도단은 '세상에 이런 일이' 급의 황당한 상황 속으로 점점 더 빠져든다.

이런 활기 넘치는 코믹 활극에도 노년층이 당당히 주인공으로 나설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웃음에서도, 인생에 대한 고찰에서도, 남을 생각하는 마음에서도 여느 청장년들을 압도하는 노인 강도단은 여러 종류의 '읽는 보람'을 안겨줄 것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6.02.05)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