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십자가와 반지의 초상
  • 정가
    18,800원
  • 판매가
    16,920원 (10%, 1,880원 할인)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2.4%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2,23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아직도 사람을 믿습니까"
출판사 편집자였다가 재벌가의 딸과 결혼하면서 그룹의 사내 잡지를 만드는 일을 하는 스기무라 사부로. 소심한 성격이지만 판단력과 관찰력이 좋다. 미야베 미유키가 현대를 배경으로 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 가운데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이며 일본 현지에서 드라마로 만들어지는 등 대중적으로도 인기를 얻은 사부로가 7년 만에 돌아왔다. 그가 등장한 앞선 두 작품이 그랬듯 <십자가와 반지의 초상> 역시 사회적인 소재를 다룬다. 처음에는 영문을 알 수 없는 인질 납치극으로 시작하지만 그 기원에는 한국의 독자들에게도 익숙한 '사회적 문제'가 존재한다.

미야베 미유키의 사회파 미스터리는 범죄를 발생시키는 사회적 시스템의 헛점을 보여주는 데 주력하면서 거기에 얽매인 사람들, 즉 결과적으로는 악인들에게도 연민을 보이곤 한다. 이 작품 역시 마찬가지로 한때의 실수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나락으로 굴러 떨어지는 여러 사람들과 그들을 거리낌없이 이용하는 천성적인 악인은 분명히 구별되고 있다. 인간 전반에 대해 여전히 신뢰를 보내는 미야베 미유키는 이 점 때문에 마쓰모토 세이초의 '사회파'적 완성도에는 다다르지 못했다고 볼 수 있으나, 반대로 수렁에 빠진 인간들이 직면한 딜레마를 보여주면서 드라마의 완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었다. <십자가와 반지의 초상>은 긴박하고도 기묘한 납치극으로 시작한 슬픈 드라마이며 사회고발이고 엄연한 트릭이 존재하는 범죄소설이다. 미야베 미유키의 전성기 스타일이 어디 가지 않았음을 이 작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5.06.26)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