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주기율표 Big 양장노트(대상도서 2만원 이상)
  • 정가
    22,000원
  • 판매가
    19,800원 (10%, 2,200원 할인)
  • 전자책
    13,86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과학 주간 1위, 종합 top10 2주|
Sales Point : 62,106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정리하는 뇌 - 디지털 시대, 정보와 선택 과부하로 뒤엉킨 머릿속과 일상을 정리하는 기술
  • 19,800원 (10%, 2,2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636쪽
  • 152*223mm (A5신)
  • 905g
  • ISBN : 9788937837654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정리되는 않는 삶, 내 탓은 아니지만 바꿀 수는 있습니다"
정보 홍수라는 표현이 성에 차지 않을 정도로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다. 바깥에 쌓이는 정보뿐 아니라 내(=뇌) 안에 쌓이는 정보도 갈 곳을 찾지 못해 흘러 넘친다. 물론 뇌의 용량이 부족한 건 아니다. 문제는 오랜 기간 인류가 뇌에 새긴 정보 분류와 기억 저장의 방법이, 전례 없는 정보의 양적 팽창과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난 멀티태스킹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런 상황에 직면한 대다수 사람은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일시적 장애라 여기며 자기 탓으로 문제를 돌리고 대강 넘어가곤 한다.

말콤 글래드웰이 제시한 ‘1만 시간의 법칙’을 과학적으로 연구한 인지심리학자 대니얼 레비틴은 앞서 말한 어긋남을 해결할 방법을 제시한다. 우선 온갖 정보 속에서 중요한 것에만 집중할 수 있는 주의 시스템과 뇌가 정보를 입력하고 꺼내오는 기억 시스템을 설명하고, 그간 인간이 시도한 정리 시스템 가운데 무엇이 성공하고 실패했는지 살펴본 후, 머릿속부터 집안, 대인관계, 비즈니스, 자녀교육에 이르기까지 현대인이 마주하는 여러 상황에 대응하는 정보 정리 방법을 알려준다. 물론 모두에게 효과적인 단 하나의 시스템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이 책이 전하는 원칙을 이해한다면 각자 방식으로 발전시키는 일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잘 정리되었다는 건 바로 이런 걸 말하는 것이니 말이다.
- 인문 MD 박태근 (2015.07.03)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