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지배받는 지배자
  • 정가
    16,000원
  • 판매가
    14,400원 (10%, 1,600원 할인)
  • 전자책
    11,2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6%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162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미국 유학파 지식인은 어떻게 한국을 장악했는가"
중국, 인도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미국 유학생을 배출하는 한국에서, 미국 유학은 더는 특별한 일이 아니다. 그렇기에 미국 유학을 떠난 이들,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이들, 혹은 그곳에서 자리를 잡고 사는 이들의 여정과 현재는 사회적 시선으로 살펴볼 주제다. 사회학자 김종영은 지난 15년 동안 이들을 면 대 면으로 만나 취재한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유학파 엘리트가 어떻게 한국사회의 헤게모니를 장악하고 유지하는지를 밝힌다.

제목 ‘지배받는 지배자’는 미국 유학파 지식인을 일컫는 말로, 한국사회에서 교육적, 문화적 헤게모니를 가지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미국 대학의 글로벌 헤게모니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이중적 지위를 드러내는 표현이다. 미국 대학과 학문의 우수성과 탁월함을 경험한 이들은 한국 대학과 지식사회의 부족함을 근거로 글로벌 헤게모니의 격차를 더욱 강화하고, 격차를 줄이기보다는 이 격차에서 오는 이점을 활용하려 들며, 이런 경향이 구조화되면서 새로운 진입 역시 같은 방식으로만 가능하게 된다. 미국으로 유학을 가든 가지 않든 미국 유학파 지식인 중심의 구조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말이다. 물론 미국 유학이 잘못은 아니지만, 그 결과는 되새길 필요가 있겠다. 무엇이든 고이면 썩는 법이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5.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