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3,800원
  • 판매가
    12,420원 (10%, 1,380원 할인)
  • 전자책
    9,66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5월 29일 출고  
    최근 1주 91.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1,53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삼성(05.0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천재 소설가의 탄생"
가까운 미래, 북아메리카의 어떤 나라에서는 '롱 워크'라는 대회가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100명의 청소년을 뽑아 한 명의 최종 우승자가 나올 때까지 계속되는, 전국에 중계되는 서바이벌 애국 엔터테인먼트다. 룰은 간단하다. 한 명이 남을 때까지 도로 위를 계속 걷는 것이다. 먹을 때도, 용변을 볼 때도 걸음을 멈추어서는 안 된다. 잠도 (가능하다면) 걸으면서 자야 한다. 만약 무슨 사유로건 시속 6.5킬로미터로 정해진 최저 제한 속도 이하로 속도가 떨어지면 경고를 받으며, 경고가 3회 누적되면 뒤따르는 군인들로부터 즉시 총살당한다. 우승자는 남은 평생을 보장받을 부와 영광을 누릴 것이다. 확률은 1/100이다. 애써 서로를 죽이거나 감시할 필요도 없다. 잘 걷기만 하면 된다. 자기 할 일만 잘 하면 된다.

어딘가 익숙한 설정이다. <헝거 게임>처럼 최근 몇년 새 유행하는 '청소년들의 서바이벌 경쟁' 스토리다. 그러나 스티븐 킹이 이 소설을 집필했던 시기는 1966년이며, 발표한 시기는 1979년이다. 시대를 한참 앞선 원조다. 그러나 <롱 워크>는 오래된 영광에 머물지 않는다. <롱 워크>는 자신을 뒤따른 작품들이 아직도 쫓아오지 못한 경지에 이미 올라 있다. 독자들은 단지 도로 위를 걸을 뿐인 인물들이 주고받는 대화와 행동묘사만으로도 작품이 서서히 광기에 물드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롱 워크>는 반란과 혁명 같은 외부 요소의 개입이나 액션이나 로맨스 같은 장치에 일절 의존하지 않고 인물들이 주고받는 간단한 대화나 몸짓에 담긴 에너지만으로 서스펜스를 담아낸다. 오직 인물들의 심리에 기인한 심리 서스펜스. 이는 순도가 매우 높은 서스펜스를 정제해내는 기술로, 수준 높은 누아르나 스릴러들에서만 발견할 수 있다. 하기는 애초에 그런 기술의 소유자가 아니라면 단지 100명의 소년들이 절망 속에서 걸어가는 것뿐인 이야기를 장편소설로 완성할 수는 없을 것이다.

만약 이런 소설을 만19세의 소설가 지망생이 썼다고 하면... 솔직히 믿기 힘들었을 것 같다. 또는 책을 파는 자들이 돈에 눈이 멀었다고 비웃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새파란 소설가 지망생의 이름은 스티븐 킹이(었)다. 그렇다. 정말로, 때로는 천재가 태어나고야 만다.
- 소설 MD 최원호 (2015.11.17)
시리즈
시리즈
밀리언셀러 클럽 (총 139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