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노바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 지구 탈출 저금통.보이저호 배지(대상도서 포함 국내서 2만원 이상)
  • 정가
    16,500원
  • 판매가
    14,850원 (10%, 1,650원 할인)
  • 마일리지
    820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107
    양탄자배송
    밤 10시까지 주문하면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중구 서소문로 89-31 기준) 지역변경
과학소설(SF) 주간 15위, 소설/시/희곡 top100 3주|
Sales Point : 6,675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2~6개월 무이자 : 삼성
    * 2~7개월 무이자 : 우리(BC아님), 국민, 비씨, 신한, 현대
    * 2~8개월 무이자 : 하나, 농협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노바
  • 14,850원 (10%, 1,65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폭발하는 별의 심장으로 돌진하는 우주선"
32세기의 우주. 깊은 어둠을 가르고 태양계 너머로 날아가는 우주선에 하나의 목표를 공유하는 이들이 타고 있다. "이번 여정을 통해 얼마나 많은 걸 잃게 될지 생각해봤어?" 로크 본 레이 선장의 질문에 저마다 쉽사리 대답하지 못하지만, 이미 아무것도 되돌릴 수 없다. 우주선은 단 하나의 좌표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 폭발하는 별의 심장부를 향하여.

모든 것의 시작은 '일리리온'이었다. 일리리온은 모두의 꿈이다. 그것은 광산에서 끝없는 노동을 해야 겨우 소량을 채취할 수 있는, 우주에서 가장 희귀한 물질이다. 은하계의 패권을 쥐겠다는 야망으로 가득한 로크에게 하나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은하계를 이루는 모든 물질을 제련하는 용광로의 이미지. 가장 뜨겁고 가장 환하게 빛나며 폭발하는 신성(노바)의 중심으로 뛰어들어 그 들끓는 용광로에서 일리리온을 마음껏 퍼내오면 어떨까? 주변의 모든 것을 삼켜버리는 신성에 우주선이 파열되고 목숨을 잃기 십상인 모험. 그렇게 모두가 미쳤다며 혀를 내두르던 무모한 여정이 시작되었다.

광기의 선장 로크의 우주선에 탑승한 사람들. 일리리온 광산에서 일하는 가족을 둔 쌍둥이 형제, 타로카드 점을 보는 곡예단원들, 고대 20세기의 화석이나 마찬가지인 '소설' 쓰기에 매달리는 학자, 구세계 지구 출신 '시링크스' 음악가가 운명을 함께한다. 공기와 냄새, 소리와 빛을 구현하며 청자의 오감에 가닿는 32세기의 악기 시링크스. 이 소설 전체가 마치 시링크스로 연주하는 한 편의 음악처럼 느껴진다. 거대한 해왕성이 트리톤의 우주정거장에 뿌리는 황금색 빛, 오팔색으로 빛나는 모래, 용암이 끓는 바위 틈새의 데일 것 같은 공기, 황량한 고원을 뒤덮은 안개의 습기. 저 너머의 시공간이 찬란하고 선명하게 펼쳐져 독자의 감각을 자극한다. 움베르토 에코가 "현세대의 가장 중요한 SF 작가"라고 찬사를 보낸 작가이자, 언어학과 SF의 만남으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준 <바벨-17>의 작가 새뮤얼 딜레이니. 그의 또다른 강렬한 대표작 <노바>가 그리는 세계를 만난다.
- 소설 MD 권벼리 (2022.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