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주황은 고통, 파랑은 광기
고흐 마그넷 북마크.L홀더
  • 정가
    19,800원
  • 판매가
    17,820원 (10%, 1,980원 할인)
  • 전자책
    13,9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6,80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504쪽
  • 140*224mm
  • 806g
  • ISBN : 9788954657624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명화와 소설의 만남"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을 소설로 쓴다'는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빛 혹은 그림자>. 이 프로젝트를 주도했던 로런스 블록이 다시 한번 그림과 소설을 잇는 재미난 기획을 선보인다. 이번에는 작가가 소설의 재료가 될 예술가와 작품을 자유롭게 고르고 그로부터 받은 영감을 담아 단편을 쓰는 조건이다. 두 번째 초대를 흔쾌히 받아들인 전작 참여 작가진에 브램 스토커상을 수상한 데이비드 모렐 등의 작가가 새로 합류해 17편의 매혹적인 이야기가 태어났다.

리 차일드는 르누아르의 '국화꽃다발'을 선택해 미술관 직원과 부유한 컬렉터 사이의 위험한 거래를 그렸고, 조이스 캐롤 오츠와 발튀스의 '아름다운 날들'의 만남은 그림 속에 갇힌 소녀의 간절한 목소리가 되었다. 로런스 블록은 미켈란젤로의 '다비드'를 소재로 뉴욕과 피렌체를 넘나들며 살인 사건의 비밀을 들춰내고, 니컬러스 크리스토퍼는 고갱의 '부채를 든 소녀'를 선정해 실제 고갱과 고흐가 함께 머물렀던 '노란 집'에 얽힌 이야기를 재해석한다. 살바도르 달리, 조지아 오키프부터 로댕과 호쿠사이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작품이 소설과 만나 새로운 이야기를 입었다. 미술과 문학을 사랑하는 이라면 빠져들 수밖에 없는 책.
- 소설 MD 권벼리 (2019.10.04)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