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수영장의 바닥
본투리드 와인잔 (대상도서 포함 경제경영.자기계발 2만원 이상)
  • 정가
    14,800원
  • 판매가
    13,320원 (10%, 1,480원 할인)
  • 전자책
    9,9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7.8%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5,11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20쪽
  • 140*204mm
  • 353g
  • ISBN : 9788970657301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더욱 힘찬 도약이 시작되는 그곳"
세계적 베스트셀러 <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로 유명한 앤디 앤드루스의 신작이다. 그는 어린 시절, 수영장에서의 기억을 떠올리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그와 친구들은 잠수 상태에서 누가 더 높이 튀어오르는지를 겨루는 게임을 즐겼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한 친구가 깊숙이 잠수하더니 밑바닥에 완전히 착지했다. 그리고 힘차게 튀어올라 1등을 차지했다. 게임의 룰은 단번에 바뀌었다. 늘 하던 대로만 해 온 친구들은 놀랐다. 왜 바닥을 짚을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 바닥으로 내려가면 안 된다고, 바닥은 위험한 곳이라고 배웠기 때문은 아닐까.

우리는 바닥을 쳤다는 표현을 종종 사용한다. 주식이나 인생에 반등을 기대한다는 의미로 말이다. 이 책에서 앤디 앤드루스는 바닥을 쳤다는 말을 단순한 반등의 차원이 아닌, 이전보다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그것은 많은 자기계발서에서 회복력을 회복탄력성이라 강조하여 전달하는 이유와도 비슷하다. 그는 바닥을 박차고 올라온다는 것이 우리 인생에 어떤 의미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스물한 개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도약을 응원한다. 어색하다고 느꼈던 '수영장의 바닥'이 멋진 제목으로 기억에 남는 순간이다.
- 경영 MD 홍성원 (2019.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