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시그널
  • 정가
    19,500원
  • 판매가
    17,550원 (10%, 1,950원 할인)
  • 전자책
    13,65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100.0%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경제경영 주간 44위, 종합 top100 2주|
Sales Point : 11,71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12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시그널 - 일상의 신호가 알려주는 격변의 세계 경제 항해법
  • 17,550원 (10%, 1,95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단서는 경제학 바깥에 있다"
지금껏 어떤 경제학자도 예측에 관한 이론을 만들지 못했다. 그럼에도 경제 예측은 계속된다. 주로 과거 데이터와 숫자에 의존하는 그들의 예측은 틀리기 일쑤며, 결과적으로 잘못된 대응을 낳는다. 전문가들에게 마냥 미래를 맡길 수 없는 이유다. 이에 백악관 경제보좌관을 지낸 저자는 복잡한 경제 공식과 그래프에서 벗어나 사건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볼 것을 제안한다. 지금 현재, 우리 주위로 시선을 돌려 다양한 신호들을 찾아 보자는 것. 별 생각 없이 받아들인 단순한 사건이 우리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대중들도 경제가 타는 냄새를 맡고 신속히 반응할 줄 알아야 한다. 전문가라고 다 신호 포착에 능숙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치마 길이와 마천루 건설 붐 등에서 불황을 읽어 내는 고전적인 방식을 넘어 패션 잡지의 표지, 핸드백과 구두의 판매 추이, 예술가들의 작품들, 공원에서 들려오는 언어의 변화 등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들이 단서가 될 수 있다. 인도네시아의 칠리페퍼 가격, 중국의 임금 상승, 튀니지 청과상의 죽음에서 촉발된 '아랍의 봄' 시위, 사우디아라비아의 사막 개간 포기, 북극에 매장된 석유 쟁탈전 같은 지정학적 이슈 역시 강력한 경제 신호다. 저자는 예측은 불가능하다는 명제에는 동의하지만, 중요한 것은 예측 그 자체가 아니라 예상 가능한 사건들에 대한 대비라는 것을 강조한다. 놓치기 쉬운 일상의 신호들을 읽는 힘은 그래서 더욱 중요하다.
- 경영 MD 홍성원 (2019.06.14)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