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22,000원
  • 판매가
    19,800원 (10%, 2,2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정치사상사 주간 8위, 인문학 top100 5주|
Sales Point : 5,22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여우가 되어라 - 마키아벨리가 전하는 강자와 운명에 굴복하지 않는 17가지 삶의 원칙
  • 19,800원 (10%, 2,2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군주론>에 더불어 읽을 첫 번째 책"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은 오늘날 널리 읽히는 고전이지만, 수백 년 동안 교황청의 금서 목록에 오르기도 했고, 혹자는 “마키아벨리의 수수께끼는 영원히 풀릴 수 없다”고 말했을 정도로, 여전히 평가와 해석이 엇갈리며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살아있는 텍스트다. 특히 일부분만 떼어놓고 보면 고개를 끄덕여야 할지 가로저어야 할지 고민이 되는 대목이 적지 않다. 인간은 사소한 피해에 대해서는 보복하려고 하지만 엄청난 피해에 대해서는 감히 복수할 엄두도 내지 못하니, 다정하게 안아주거나 아니면 아주 짓밟아 뭉개버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겠는가.

마키아벨리는 <'군주론>을 저술하고 몇 년이 지난 뒤에 “나는 오래 전부터 내가 믿는 것을 말하지 않았고, 내가 말하는 것을 믿지 않아 왔다네. 가끔 진실을 말해야 할 때면, 쉽사리 발견되지 않도록 많은 거짓말 속에 진실을 숨긴다네.”라며 친구에게 편지를 보냈다. 과연 마키아벨리가 <'군주론>에 담아 전하고자 했던 이야기는 무엇이었고, 누구를 향했고, 어떻게 흘러왔을까. 마키아벨리 전문가 에리카 베너는 당대의 문헌과 마키아벨리가 남긴 흔적을 종합하여 16세기 피렌체와 마키아벨리의 삶을 복원한 후, 당대와 이후 사람들이 <'군주론>에서 읽고자 했던, 얻고자 했던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며 마키아벨리가 고민한 '더 나은 삶'의 원칙과 방법을 새롭게 정리한다. <'군주론>과 함께 읽을 책이 한 권 늘어났으나, 당분간은 이 책이 가장 앞선 자리에 놓일 듯하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8.12.18)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 반양장본
  • 640쪽
  • 148*210mm (A5)
  • 825g
  • ISBN : 9791188096824
주제 분류
책소개
자신의 이름이 형용사(machiavellian)가 된 특별한 사람, 니콜로 마키아벨리. 옥스퍼드대학교와 예일대학교에서 정치철학을 가르친 최고의 마키아벨리 전문가 에리카 베너는 30여 년의 정치사상 공부와 10여 년의 마키아벨리 연구를 집대성하여 《여우가 되어라》를 펴냈다. 지난 5백 년간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야심가, 도덕과 신의를 내버리고 오직 권력만이 중요하다고 말한 “악의 교사”로 알려진 마키아벨리의 오명을 걷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가디언〉 올해의 책, 〈옵저버〉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고 이탈리아, 네덜란드, 그 밖에 10여 개국에서 번역서 출간을 앞두고 있다. 저자는 마키아벨리가 살아 숨쉰 16세기 피렌체를 총체적으로 복원하며, 오직 더 나은 삶에 몰두한 사려 깊은 현실주의자 마키아벨리를 재조명한다. 또한 그가 자신의 삶에서 보여 준 강자와 운명에 굴복하지 않는 17가지 삶의 원칙을 선사한다.
책속에서
첫문장
1475년 10월 하순의 어느 날, 바르톨로메아 마키아벨리는 하녀 넨치아와 함께 미사를 드리기 위해 성당을 찾았다.
추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