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1,8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88.8%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예술/대중문화 주간 87위, 예술/대중문화 top10 3주|
Sales Point : 8,434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피아노로 사색하고 사랑하고 꿈꾸었노라"
철학자에게 피아노가 주어진다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우선 피아노의 본질이 무엇인지 사유할 수 있을 테고, 호기심이 있는 이라면 건반을 두드리며 세계의 질서를 발견할 수도 있을 테고, 때로는 세상과 대결하느라 지친 영혼을 위로하며 멋진 곡을 연주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철학자도, 피아노를 연주해보지도 않은 이(=나)의 상상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정말 피아노를 연주한 철학자들은 어땠을까? 늘 피아노 연습을 쉬지 않으며 재즈 피아니스트를 꿈꾼 사르트르, 스스로 음악가라 생각하며 삶의 마지막까지 쇼팽과 피아노를 떠나지 않은 니체, 아마추어리즘을 적극적으로 내보이며 슈만에 대한 사랑을 아끼지 않았던 바르트. 이 책은 세 철학자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건반 위에서 사유의 리듬을 발견하고 삶과 세계의 화음을 구현하는 일이 어떻게 벌어지는지를 조곤조곤 들려준다. 참, 나와는 달리 이 책의 저자는 아마추어 피아니스트이자 철학 교수이니, 세 철학자의 사유와 연주로 펼치는 새로운 사유와 연주를 기대해도 되겠다.
- 인문 MD 박태근 (2018.12.04)
이벤트
  • 대상도서 중고 판매시, 1천원 적립금을 추가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