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 종이책정가
    15,000원
  • 전자책정가
    10,500원
  • 판매가
    10,5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여성학/젠더 주간 15위|
Sales Point : 2,27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세상을 바꾸려면 정확한 이름이 필요하다"
살다 보면 상대가 분명 잘못했고 내 기분은 엉망진창인데, 이걸 말로 설명하려면 구차해지는 기분이라 대강 넘어가는 경우가 생기기 마련이다. 문제 상황이 반복될수록 문제가 드러나는 게 아니라, 어느 순간부터 문제로 여겨지지 않는 이상한 결론에 이르기도 한다. 그러다 이 문제를 나만 경험하는 게 아니었고, 게다가 이 문제를 문제로 지칭하는 말이 있고, 드디어 그 말을 쓰는 순간 문제를 해결할 방향이 보이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면, 세상을 바꿀 희망과 용기를 얻게 되는 것이다.

이런 멋진 경험을 선사한 말은 바로 '맨스플레인'이고, 그 말을 엄밀하고, 정확하고, 명료한 글로 전한 이가 바로 리베카 솔닛이다. 전작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도 그러했듯, 이번 책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역시 제목을 보자마자 지금 이곳에서 벌어지는 여러 상황을 두고 글을 썼다고 해도 될 정도로 의미와 맥락이 바로 전달된다. 이름을 두고 다투다 보면 때로는 부질없다 여겨질 수도 있겠으나, "무언가를 정확한 이름으로 부르는 것은 세상을 바꾸는 핵심적인 작업"이니, 바로 이 지점에서부터 물러서지 않고 희망을 현실로 바꿔나가야겠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8.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