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나는 뻔뻔한 엄마가 되기로 했다
  • 종이책
    14,800원 13,320원 (마일리지740원)
  • 전자책정가
    9,900원
  • 판매가
    9,9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3%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406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육아, 너무 열심히 하지 맙시다!"
저자 김경림은 육아지 기자로 일하던 시절 첫 아이를 낳았다. 그동안 쌓은 전문지식을 유감없이 발휘해 누구보다 아이를 잘 키울 거라 자신했다. 아이는 영재 판정을 받았고, 이대로 아이의 앞날은 탄탄대로일 거라고도 여겼다. 그러나 아이는 아홉 살이 되던 해에 희귀암에 걸렸고, 완치와 재발을 반복하며 10년 동안 힘겨운 투병의 시간을 보내게 된다. 아픈 아이를 돌보면서 저자는 이제야 '엄마 노릇'을 배웠다고 한다.

아이가 아프면 당장 엄마는 '내가 무엇을 잘못했을까?'라는 질문과 함께, 죄책감과 불안에 시달린다. 보통의 엄마들도 마찬가지다. 아이의 미래가 엄마 손에 달렸다고 믿고, 몸이 두 개라도 부족하리만치 노력하면서도 본인들은 60점이라고 말하는 엄마들. 저자는 엄마란 아이의 운명을 바꾸는 사람이 아니라, 아이가 제 운명을 감당할 때 그저 옆에 있어 주는 사람일 뿐이라고 말한다. 엄마가 자신의 삶을 힘껏 살아갈 때 아이도 인생의 소중함을 알게 될 것이다. 엄마들이 스스로 평가한 60점 엄마, 딱 그만큼이 아이에게는 최고로 좋은 엄마이다.
- 좋은부모 MD 강미연 (2018.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