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28,000원
  • 판매가
    25,200원 (10%, 2,8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6.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조선사 주간 6위, 종합 top100 4주|
Sales Point : 15,551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추사 김정희 - 산은 높고 바다는 깊네
  • 25,200원 (10%, 2,8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600쪽
  • 148*220mm
  • 820g
  • ISBN : 9788936475604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유홍준의 답사기, 추사의 지평을 걷다"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답사기’라는 표현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는 이야기를 만들어온 유홍준. 길 위에서 역사의 흔적을 더듬고, 길 위에서 문화의 흐름을 찾고, 길 위에서 사람을 만난 이야기이니, 그가 사람의 이야기에 주목했다는 게 새로운 소식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그 사람이 한 사람이라면, 게다가 유홍준 교수가 30여 년 동안 준비했음에도 여전히 잘 알기에는 부족함이 많다며 겸손하게 시작하는 이야기라면, 그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해하지 않을 도리가 없겠다.

그 주인공은 바로 추사 김정희다. 글씨를 직접 본 사람은 드물어도 추사체는 대부분 알고 있을 정도로 서예에 능했던 그는, 그야말로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당대 한반도와 동아시아 문화 전반에서 활약했던 시대의 천재였다. 여기에서 ‘시대의 천재’라는 말은 그저 그런 관용구가 아니다. 당대 시인 신서희는 “추사는 본디 시와 문장의 대가였으나 글씨를 잘 쓴다는 명성을 천하에 떨치게 됨으로써 그것이 가려지게 되었다.”고 평했고, 차 분야에서는 다산, 초의와 함께 조선시대 3대 다성으로 꼽히고, 고증학과 금석학에 조예가 깊어 일본 학자가 “청조학 연구의 제일인자는 추사 김정희”라고 결론을 내릴 정도이니, 그의 활약상을 일일이 적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이쯤 되니 유홍준 교수의 겸손한 시작이 이해가 되기 시작한다. 물론 이렇게 겸손한 마음으로 주변만 살피다 그치는 건 유홍준의 글쓰기가 아니다. 그는 전략을 바꿔 추사의 삶을 문학으로 풀어낸다. 미처 따라가지 못한 추사의 전모, 너무 넓고 깊어 끝까지 다다르기 어려운 추사의 세계를 억지로 이해하기보다는, 그 간극을 자유롭게 드나들며 추사의 삶과 당대의 문화를 풍성하게 살려내 오늘의 이야기로 만들어낸다. 추사도 놀랍지만, 유홍준에게도 감탄하게 되는 저작이다.
- 역사 MD 박태근 (2018.04.20)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