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진격의 대학교
  • 종이책
    14,500원 13,050원 (마일리지150원)
  • 전자책정가
    10,900원
  • 판매가
    10,9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5%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7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이런 대학도 존재할 가치가 있는가"
대학이 기업의 노예가 되었다는 말은 검증이 필요하지 않다. 오히려 이 말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캠퍼스가 아닌 컴퍼니가 되고자 하는 모습이 일반적이다. 대학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에 맞춰 예비 직업인을 양성해야 하고, 대학 조직의 구성과 운영 역시 사회 흐름에 발맞춰 기업의 기준과 방법으로 바뀌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학은 학생에게 선택받을 수 없고, 학부모에게 환영받지 못하며, 기업과 정부의 투자와 지원을 받을 수 없어, 결국 살아남을 수 없게 된다.

그렇다면 다음 질문은 무엇일까. 이런 대학이 존재할 가치가 있는지 묻고 따져봐야 하지 않을까. 전작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에서 자기계발 권하는 광기의 사회가 어떤 인간상을 창출하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회학자 오찬호는, 취업사관학교, 영어 숭배, 대학의 기업화를 거쳐 ‘죽은 시민’을 만들어내는 오늘 한국 대학의 실상을 고발한다. 그가 목도한 건 대학의 죽음이 아니다. 대학은 살아남기 위해 뚜렷한 방향을 정했고, 이 책이 말하는 비판과 고민보다 몇 배, 몇십 배나 빠른 속도로 진격하고 있다. 이 책이 소극적으로는 속도 제한 표시판으로, 적극적으로는 빨강 신호등으로 역할을 할 수 있겠지만, 거침없는 진격을 멈출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럼에도 알고 부딪히는 게 모르고 부딪히는 것보다는 충격이 덜하다는, 최소한의 적극적인, 최대한의 소극적인 태도로라도 오늘 한국대학의 현실을 살펴보시라 간곡히 권하는 바이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5.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