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우리 음식의 언어
  • 종이책
    16,000원 14,400원 (마일리지800원)
  • 전자책정가
    11,000원
  • 판매가
    11,0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1%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53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먹고 사는 일을 풍성하게 만드는 방법"
같은 재료라도 부르는 말은 다양하다. 부추만 해도 본추, 부초, 분추, 불초부터 염지, 정구지, 졸파까지, 이름만 들어서는 부추인지 아닌지 구분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부르는 말이 다양하다. 그렇다면 밥상에서 가장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밥은 어떨까? 이상하게 밥은 다르게 부르는 말이 없다. 밥의 재료인 쌀도 마찬가지다.(살은 발음의 문제일 뿐 표기는 같다.) 그만큼 중요했기 때문일까, 애초 모두가 문화를 공유했기 때문일까. 궁금증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이처럼 밥상 위에는 갖가지 말들이 놓인다. 음식과 말은 인간 고유의 문화로 둘 다 입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통하는 데다, 음식을 만들거나 부르려면 말이 필요하고, 음식은 함께 먹는 데 말이 빠질 수 없으니, 역시 음식과 말은 딱 붙은 사이라 하겠다. 국어학자 한성우는 이런 음식과 말의 관계에 주목하는데, 변화하는 말과 음식뿐 아니라 밥상에서 식탁으로 풍경이 바뀌며 달라진 삶의 모습을 말로 돌아가 찾는 과정을 반복하며, 말과 음식과 삶이 어떻게 관계를 맺고 영향을 주고받는지를 자연스레 드러낸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오늘 저녁 밥상이, 그 앞에서 마주한 누군가나 내 모습이, 더불어 먹고 사는 일상이 조금은 풍성해보일지도 모르겠다.
- 인문 MD 박태근 (2016.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