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파리의 생활 좌파들 : 세상을 변화시키는 낯선 질문들
  • 종이책
    14,000원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10,000원
  • 판매가
    10,0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9%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29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21세기에 좌파로 살아가는 법"
좌파의 삶이라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가. 마르크스 같은 구체적인 인물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급진적인 이론을 내세우거나 세상을 전복하는 기획을 시도하거나 끊임없이 기존의 질서를 깨뜨리는 행동을 일삼는 사람 정도를 생각할 수 있겠다. 19세기부터 20세기까지 이어진 좌파의 모습이다. 그렇다면 오늘날 좌파를 자임하며 좌파로 살아가는 이들은 어떤 생각,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좌파 정당에 몸담았다가 지금은 파리에서 좌파로 살아가는 작가 목수정이 좌파의 오랜 이미지에서 벗어나 21세기 좌파의 초상을 새롭게 그리는 열다섯 명의 ‘생활좌파’를 만나 “목숨 바쳐 좌파 노릇을 하지도 않았고, 희생 따위를 한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마치 걸치기 편한 옷마냥 좌파의 생각을 걸치고 누리”는 좌파의 삶이 여전히 얼마나 뜨겁고 새롭고 힘이 넘치는지 담아낸 결과다. 더 왼쪽인지는 모르겠으나, 더 인간적이고, 더 창조적이고, 무엇보다 더 삶에 가까운 건 분명하다. 어쩌면 애초 좌파가 꿈꾸었던 모습일지도 모르겠다.
- 사회과학 MD 박태근 (2015.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