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일반
  • 만화
  • 로맨스
  • 판타지/무협
  • BL
우리가 쓴 것
알라딘 뷰어앱에서만 이용 가능한 도서입니다.
대여
구매
  • 오디오북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1,500원 할인)
  • 마일리지
    750원(5%)
Sales Point : 5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 종이책
    12,600원 (+700원)
  • 전자책
    9,800원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상품금액 13,500
선물하기
  • 대여기간은 다운로드 시작일부터 카운팅됩니다.
  • 대여도서는 소득공제 대상이 아닙니다.
  • 배송상품이 아닌 알라딘 뷰어에서 이용 가능한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미리 듣기
미리 듣기
시작
00:00 / 00:00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80대에서 10대까지, 여전히 우리 모두의 김지영"
<82년생 김지영>은 2016년 출간되어 백만 부 이상 판매되었다. 27개국에서 25개 언어로 번역되어 중국, 일본 등의 국가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다. 이 소설이 우리에게 던진 질문이 조남주의 첫 소설집에서 계속된다. 먼저 80대 여성의 이야기. 금주, 은주 언니와는 이름자가 하나도 같지 않은 나, 막내 '말녀'는 남편의 장례가 끝난 후 '동주'로 개명한다. (<매화나무 아래> 中) 그리고 10대 여성의 이야기. 남자애들을 학폭위에 신고한 딸 주하는 엄마의 '예쁘다'는 말에 이렇게 대꾸한다. "그러니까 어쨌든 예쁘기는 해야 할 것 같잖아. 예쁘지 않아도 된다고 해 줄 순 없어?" (<여자아이는 자라서>, 290쪽 中)

김지영들이 각자의 이름으로, 각자의 세대에서, 각자의 투쟁을 하며 2020년대를 산다. '미스 김'으로, 며느리로, 여자 친구로, 자신이되 자신이 아닌 이름으로 사는 여성들. 조남주를 통과한 시간들을 짐작하며 소설을 읽는다. <오기>속 '여고생' 초아는 국어 담당 김혜원 선생님에게 소설 <새의 선물>을 선물받고, 자라서 여성의 이야기를 하는 소설가가 된다. <82년생 김지영>을 선물하고, 선물받던 사람들을 떠올리며 이 에피소드를 읽었다. 어떤 이들은 앞으로도 <82년생 김지영>이라는 한 편의 소설이 만들어낸 것들과 함께 2010년대의 후반부를 기억할 것이다. 그렇게 '우리가 쓴 것'이 앞으로 우리가 갈 길을 비출 것이다.
- 소설 MD 김효선 (2021.06.22)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제공 파일 : ePub(604.31 MB)
  • 종이책 페이지수 368쪽, 약 0.1만자
  • 재생시간 : 7시간 44분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탭, 크레마 샤인
  • ISBN : 9788937444920
주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