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 대여ePub소득공제
  • [eBook] 여자를 위해 대신 생각해줄 필요는 없다 - ‘정상’ 권력을 부수는 글쓰기에 대하여
  • 이라영 (지은이)문예출판사2020-12-14 
이전
다음
여자를 위해 대신 생각해줄 필요는 없다
종이책의
미리보기
입니다.
대여
구매
  • 마일리지
    560원(5%)
Sales Point : 355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상품금액 11,200
선물하기
  • 대여기간은 다운로드 시작일부터 카운팅됩니다.
  • 대여도서는 소득공제 대상이 아닙니다.
  • 배송상품이 아닌 알라딘 뷰어에서 이용 가능한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정세랑, 이다혜, 최은영 추천!"
이라영의 책들을 관통하는 정서는 역시 분노일 것이다. 이 책의 서문에서 그가 밝히기도 했지만, 직접 말하지 않는다 해도 그의 글에서 가장 진하게 느껴지는 감정을 모를 순 없다. 나는 이라영의 글에서 느껴지는 분노의 온도를 좋아한다. 그의 분노는 너무 투박하지도 과하게 정제되지도 않은 상태다. 독자에게 옮겨붙기에 적정 상태의 이 분노는 현실의 모순과 권력의 오만을 날렵하게 찌른다.

이라영의 분노에 곧잘 공명하는 독자라면 이번 책에서 역시 기대한 바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책의 시작은 이 문장들이 품고 있다. "다들 그렇게 말한다. 여성의 이야기를 모른 채 여성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젤다의 글은 한 편도 안 읽고 젤다에 대한 이야기만 가십처럼 소비한다. 아니, 아니야. 젤다의 시각에선 다른 이야기가 있어." 그는 미국의 여러 여성 작가들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리고 약하거나 강한 연결고리로 엮인 세상 이야기들을 풀어낸다. 시공간을 오가는 그의 분노가 오독되거나 소비되어 온 미국의 여성 작가들과 현재 한국의 약자들 사이에 공통점의 다리를 놓는다.
- 인문 MD 김경영 (2020.12.29)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다음
이전
기본정보
기본정보
  • 파일 형식 : ePub(20.15 MB)
  • TTS 여부 : 지원
  • 종이책 페이지수 : 396쪽, 약 19.5만자, 약 4.8만 단어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탭, 크레마 샤인
  • ISBN : 9788931021523
주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