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 : 이동진 영화 평론집
작가와 고양이 망토 담요(이벤트 도서 포함, 국내서.외서 5만원 이상)
  • 종이책
    39,000원 35,100원 (마일리지1,950원)
  • 전자책정가
    27,300원
  • 판매가
    24,570원 (10%, 2,730원 할인, 종이책 정가 대비 37% 할인)
예술/대중문화 주간 1위|
Sales Point : 3,41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10.16부터~ )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10.15 까지)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2019-1999, 이동진, 영화의 시간 "
영화를 좋아하는 어떤 이들에겐 어떤 시기가 특정한 영화로 기억되기도 할 것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지난해 상영을 놓친 영화 <아사코 (Asako I & II)>가 <아사코>라는 제목으로 개봉한 2019년 봄의 어느 주말. 영화를 보고 나오는 길에 이동진 평론가의 시네마톡 문서를 검색해 이동진의 언어와 함께 다시 영화를 보았다. "심리적인 재난과 물리적인 재난 너머의 바다를 이제 아사코는 혼자서 똑똑히 보아내야 한다. 그 바다가 여전히 아름다운지 확인해야 한다."(59쪽)라는 이동진다운 명료한 문장과 함께, '영화는 두 번' 시작됐다. '처음 한 번은 극장 안에서, 그다음 한 번은 극장 밖에서'. '료헤이'의 뒤를 쫓아 달려가는 '아사코'의 뒷모습을 떠올리면, 이제 어쩐지 조금 더 애틋한 기분이 든다. 영화가 멈춘 자리에서 그렇게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

시간을 들이지 않고 영화를 사랑하는 방법은 없다. 2019년 <기생충>부터 1999년 <벨벳 골드마인>까지, 영화평론가 이동진이 20년간 기록한 영화평론을 한 권으로 엮었다. 개봉 시점의 역순으로 배치된 영화평을 따라 읽다보면 영화와 보낸 시간이 함께 떠오른다. 214편의 영화를 다룬 208편의 평론, ‘찾아보기’에 정리한 영화명과 영화인명은 1,700여 개, 총 페이지 수 944쪽. 성실하고도 탁월한 사랑고백을 읽으며 관객 역시 그들 각자의 20년을 그들 각자의 영화관에서 회고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영화가 멈춘 그 발코니의 자리에 서서 이제부터 관객은 곰곰이 생각에 잠길 것이다." (67쪽)
- 예술 MD 김효선 (201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