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알라딘 타월/티셔츠(이벤트 도서 포함, 국내서.외서 5만원 이상)
  • 종이책
    5,500원 4,950원 (마일리지270점)
  • 전자책정가
    3,900원
  • 판매가
    3,9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9% 할인)
  • 쿠폰할인가
종합 주간 7위|
Sales Point : 24,56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삼성(05.0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제10회 젊은작가상, 박상영 대상!"
2010년 시작된 젊은작가상이 10회를 맞아 어김없이 봄을 연다. 그동안 김애란, 황정은 등 이미 독자의 지지를 받던 작가부터 수상 전까지 아직 단행본을 출간하기 전이었던 손보미, 정지돈 등의 작가를 독자와 연결하는 일을 맡았던 젊은작가상이 올해는 박상영 작가를 소개한다.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라는 첫 소설집의 반짝임으로 인상적인 시작을 알린 소설가 박상영이 <우럭 한 점 우주의 맛>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삼십 대, 작가가 된 나에게 이십 대에 만났던 '형'에게 당시의 내가 투척했던 연애 편지에 가까운 일기가 (교정이 된 채) 돌아온다. 엄마의 암 역시 재발했다. 이십 대였던 나를 지배하던 두 가지, 형과의 연애(의 실패)와 엄마의 암 투병 역시 내게 돌아왔고, 이야기는 이 두 사건을 축으로 필연적으로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지나간 시간들을 들여다 본다. "그럼 오늘부터 저를 우럭이라고 부르세요. 쫄깃하게." 라고 눙치는 '나'에게 "아니요, 광어라고 부르겠습니다. 속이 다 보이거든요." 라고 대답하던 그 시절의 '형'의 비대칭적인 연애. 이성애자 커플을 대상으로 커플 매니저 일을 했던 사십년 차 기독교인 엄마가 그 연애와 그런 나를 받아들일 수 없음을 알고 있던 그때의 내가 그 자리에 있다. 그리고 지금의 나. " 그가 나의 가장 뜨거운 조각들을 가져가버렸다는 사실을, 그로 말미암아 내 어떤 부분이 통째로 바뀌어버렸다는 것을" 이미 알아버린 사람이, 엄마에게 "단 한 번이라도 내게 사과를 해줬으면 좋겠어."라고 아직도 말할 수 없는 사람이, 지금까지도 실패해왔고, 앞으로도 실패를 쌓아갈 내가 나의 이야기를 기록한다. 재치있고 정직한 눈으로 자기 자신을 응시하는 그 용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넌 참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사네"라고 말한 친구. "누나, 그렇게 살지 마세요."라고 말한 오래 알던 후배의 말을 오래 곱씹는 이주란의 <넌 쉽게 말했지만>. 남들은 다 견딜 수 있었던 일을 나는 견딜 수 없어서 끝내 생활이 파괴된 이가 수수한 생활을 되찾기 위해 보내는 나날의 무덤덤함에 마음이 쓰인다. 외로운 외국생활 중 한때 나를 견디게 한 '언니'에게 끝내 상처가 될 줄 알면서 던진 마지막 말. 백수린의 <시간의 궤적> 속에서 언니의 '억지로 웃으려고 하지만 끝내 물에 녹아내리는 물감처럼 한없이 희미해지던 눈빛' 같은 감정에 대한 묘사도 오래 기억될 것이다. 앞으로의 10년을 함께 할 젊은 작가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소설의 향연.
- 소설 MD 김효선 (2019.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