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 종이책정가
    14,000원
  • 전자책정가
    9,800원
  • 판매가
    9,8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3,374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밤이 선생이다> 이후 5년간의 촘촘한 기록"
문학평론가이자 번역가 황현산의 첫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 출간 이후 5년이 흘렀다. 길다면 긴 그 5년 동안 우리 사회는 참혹하고 절망적인 어둠의 시간을 통과해왔다. 저자는 가능한 한 여러 매체의 지면을 통해 순탄치 않았던 우리 사회의 면면을 향해 진정성 있는 목소리를 내왔다. 이번 산문집은 지난했던 시간들을 빼곡하게 담아낸 책이다.

시간상의 구성으로 엮은 산문집은 2013년 3월 9일에서 시작하여 2017년 12월 23일에 끝난다. 세월호 참사, 대통령 탄핵, 여성혐오, 헬조선... 우리 모두가 함께 겪어온, 견뎌온, 두 눈으로 목도한 한국의 정치, 문화, 역사가 황현산의 섬세하고 깊이 있는 문장으로 오롯이 기록되어 있다. 작가가 오랫동안 자문하고 고뇌하여 결국 깨우친 바를 담은 이 책을 천천히, 오래도록 그리고 거듭 읽어보기를 권한다.
- 에세이 MD 송진경 (2018.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