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마케터의 일
  • 종이책
    14,000원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9,800원
  • 판매가
    9,8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1,16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일 잘하는 사람의 조건"
마케터를 직업으로 삼은 사람들은 어떤 기본기를 갖춰야 하고 어떤 덕목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가? '우아한형제들'의 CBO(Chief Brand Officer)인 저자는 이 책에서 그 어떤 마케팅 기법보다 중요한 기본 중의 기본을 이야기한다. 무슨 일을 해도 잘할 수 있는, 기본이 잘된 사람이 마케팅도 잘한다는 것이다. 또 마케팅은 이어달리기가 아닌 함께달리기임을 강조한다. 함께 잘하는 데에서 기쁨을 느끼는 사람을 저자가 눈여겨보는 까닭이다. 마케터의 일은 대체로 마케터의 손에서 끝나지 않는다. 마케터가 마케팅만 해서는 안 되며 개발자나 디자이너 역시 마케팅에 대해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마케터가 아니라고 이 책을 멀리할 이유는 없다.

그런데, 도대체 마케터란 누구를 말하는 것일까. 마케팅 회사 혹은 마케팅 부서에 소속되거나 마케팅이라는 일을 부여받은 사람이 마케터일까. 그렇다면 마케터의 일을 특정지을 수 있을까. 회사의 돈을 써서 회사가 만든 물건을 파는 사람이 마케터일까. 물론 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조금 넓게 보면 시장에 참여하는 이들은 모두 마케터다. 더 넓게 보면 회사를 다니는 우리 직장인 모두가 마케터다. 마케터의 일은 곧 직장인의 일이다. 마케팅을 잘하는 것은 곧 일을 잘하는 것이다. 책은 결국 일 잘하는 사람이 마케팅도 잘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일을 더 잘하고 싶거나 본인의 일을 상사나 동료에게 마케팅하고 싶은 이들에게도 이 책은 유용하다.
- 경영 MD 홍성원 (2018.04.06)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