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그 쇳물 쓰지 마라
  • 종이책
    12,000원 10,800원 (마일리지600원)
  • 전자책정가
    9,000원
  • 판매가
    9,0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5%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356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소외된 이에게 '댓글시인' 제페토 드림 "
당진서 20대 철강업체 직원 용광로에 빠져 숨져. 2010년 게재된 짧은 기사에 누리꾼 제페토는 추모시를 남겼다. "광염에 청년이 사그라졌다. 그 쇳물은 쓰지 마라." 쇳물로 청년의 상을 그려내 정문 앞에 세워달라는 절절한 바람. "가끔 엄마 찾아와 내 새끼 얼굴 한번 만져보자, 하게." 기사 하단에 달린 이 댓글은 많은 이의 가슴을 움직였다.

7년 간, 120여 편이 넘는 댓글시를 통해 제페토는 피노키오를 돌보는 제페토 할아버지처럼 정성스럽게 마음을 다해 아픈 이를 위로했다. 중년 가장의 추락사, 체리를 훔친 가난한 엄마, 구제역으로 생매장 당한 가축들의 비통한 목소리를 시에 담았고, 때론 염전의 성자, 스스로 사지로 향한 소방관 등의 거룩한 이야기에 마음을 전했다. "풍선을 위로하는 바늘의 손길처럼, 모서리를 둥글게 깎는 목수의 마음처럼" 정성스럽게 쓴 댓글시가 은은한 감동을 전한다.
- 시 MD 김효선 (2016.08.23)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