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포르투갈의 높은 산
  • 종이책
    14,000원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9,800원
  • 판매가
    9,8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1,104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사랑을 잃은 인간은 어디로 갈 것인가"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버린 후에도 계속해서 눈뜨고 잠들며 삶을 이어가야 한다는 사실이 버겁게 느껴질 때,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할까. <파이 이야기>의 작가 얀 마텔은 신작 <포르투갈의 높은 산>에서 저마다의 방법으로 상실을 견뎌내는 이들을 그린다.

1904년, 리스본 고미술박물관에서 학예사 보조로 일하는 토마스는 일주일 사이에 아들과 아내, 아버지를 한꺼번에 잃는다. 분노와 슬픔에 휩싸인 그는 삶의 모든 의욕을 잃어버리고 뒤로 걷기 시작한다. 그러다 기록보관소에서 우연히 발견한 17세기 한 신부의 일기장에 강렬하게 이끌린 그는, 신부가 만든 '잃어버린 보물'을 찾아 포르투갈의 높은 산으로 향한다.

1939년, 포르투갈의 높은 산 인근 브라간사에 사는 에우제비우는 시신을 다루는 병리학자이자 애거서 크리스티의 열렬한 팬이다. 새해 첫 밤,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그에게 두 명의 '마리아'가 차례로 찾아온다. 첫 번째 '마리아'는 사랑하는 아내로, 둘은 항상 그랬듯 크리스티 소설과 복음서의 유사성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눈다. 두 번째 '마리아'는 가방에 남편의 시신을 담아와 부검을 요청한다. 남편이 왜 죽었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살아왔었는지를 알고 싶다며.

1981년, 캐나다 상원의원 피터는 40여 년을 함께했던 아내를 떠나보내고 끝없는 가식으로 가득한 정치계에도 환멸을 느낀다. 출장을 간 곳에서 그는 우연히 침팬지 '오도'를 만나게 되고, 알 수 없는 이끌림에 '오도'와 함께 살기로 결정한다. 그는 자신을 옭아매는 모든 사슬을 내던지고 침팬지와 함께 먼 조상의 고향인 포르투갈로 건너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전혀 무관한 듯 보이는 세 남자의 운명은 '포르투갈의 높은 산'이라는 신비한 장소를 통해 이어진다. 지극한 슬픔과 분노, 고통에 갇힌 그들은 예수의 여정을 닮은 여행을 통해, 이야기에 대한 긴 대화를 통해, 낯선 존재와의 조우를 통해 자신의 상실과 직면한다. 대표작 <파이 이야기>에서 인간과 신, 이야기의 존재 의미를 빼어나게 빚어냈던 작가는, 여전히 같은 것을 이야기하되 한층 더 깊어진 사유와 통찰로 전작을 뛰어넘는 세계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 소설 MD 권벼리 (201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