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우리가 사랑한 비린내
  • 종이책
    15,000원 13,500원 (마일리지750원)
  • 전자책정가
    10,500원
  • 판매가
    10,5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3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해산물의 맛을 아는/모르는 모든 이에게"
바다에서 건져 올린 먹거리에서는 특유의 향취가 난다. 흔히 비린내라고 부르지만, 정체를 알기는 어렵다. 육지 동물인 인간과 생김새도 생태도 크게 다르기에, 맛은 알아도 유래는 알 수 없는 해산물이 한둘이 아니다. 물고기 박사 황선도는 전작 <멸치머리엔 블랙박스가 있다>에서 한국인의 밥상에 흔히 오르는 생선 이야기를 맛깔나게 들려주었는데, 이번에는 넓고 깊은 바다에 한 발 다가가 놀라울 정도로 비릿한 이야기를 길어올린다.

우리나라 연어가 캄차가 반도를 지나 베링 해에서 살다가 알래스카 만까지 갔다 돌아온다는 이야기나 흔히 참치로 불리는 다랑어가 잠을 잘 때도 헤엄을 치며 10년이란 일생 동안 한 순간도 헤엄을 멈추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왠지 이들을 먹을 때 잠시 묵념이라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게다가 육지 중심 개발로 연안이 축소되고 남획과 기후 변화로 해산물의 생태가 크게 변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그간 바다가 풍요롭게 전해준 해산물이 새삼 귀하게 보인다. 비록 해산물의 맛을 바꾸지는 못하더라도, 해산물과 인간의 관계를 다시 생각하게 만들 이야기가 가득한 책이다.
- 인문 MD 박태근 (2017.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