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90일 대여 반값 + 30% 쿠폰
대여
  • 90
    4,000원 (5%)
구매
  • 종이책정가
    10,800원
  • 전자책정가
    8,000원
  • 판매가
    7,200원 (10%, 800원 할인, 종이책 정가 대비 33% 할인)
Sales Point : 2,454
  • [eBook] 동급생
  • 구매 7,200원 (10%, 800원 할인, 종이책 정가 대비 33% 할인) 대여 4,000원 / 90일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상품금액 7,200
선물하기
  • 대여도서는 크레마 터치에서 이용 불가합니다.
  • 대여도서는 소득공제 대상이 아닙니다.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 제공 파일 : ePub(11.11 MB)
  • TTS 여부 : 지원
  • 종이책 페이지수 160쪽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탭, 크레마 터치, 크레마 샤인
주제 분류
이벤트
  • 열린책들 신학기 필독서 인문.문학 할인, 대여 반값!
  • 3월 대여 업데이트 + 30% 추가 쿠폰
책소개
나치즘과 홀로코스트의 시대를 다룬 소설 중에서 가장 유명하고 지금까지 널리 읽히는 책의 하나인 <동급생>. 1930년대 독일 슈투트가르트를 배경으로 유대인 소년과 독일 귀족 소년의 우정을 그린 프레드 울만의 소설이다. 작가 아서 케스틀러가 "작은 걸작"이라 평가하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고, 아카데미 프랑세즈 회원이자 「르 피가로」 주필이었던 장 도르메송이 "눈물을 펑펑 쏟으며 울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사춘기 두 소년이 우정을 형성해 가는 과정을 생동감 있게 묘사했다. 독일 서남부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펼쳐지는 두 소년의 우정 이야기는 히틀러와 나치즘이 대두하는 시대적 배경과 절묘하게 병치되어, 독자들을 제2차 세계 대전의 잔학상에 나뒹굴게 하지 않고도 인간의 추악함과 숭고함을 선명하게 드러내 준다. 1년 남짓한 시간 동안 강렬하게 형성된 두 소년의 우정처럼, 이 책 역시 짧지만 강렬하다.

작가 프레드 울만은 원래 독일에서 태어났지만 히틀러를 피해 영국에 정착한 화가이다. 그가 70세가 다 되어 발표한 작품인 <동급생>은 1971년 첫 출간 당시에는 별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1977년 아서 케스틀러의 서문과 함께 재출간되면서 큰 반향을 얻었고, 전 세계 20개 이상 언어로 번역되어 현대의 고전 중 하나가 되었다. 이후 수십 년 동안 유럽 청소년들이 꼭 읽어야 할 책으로 자리 잡았고 여러 나라에서 필독 도서와 추천 도서로 선정되어 유럽에서만 매년 10만 부 이상 판매된다.
목차

1977년판 서문 아서 케스틀러
1997년판 서문 장 도르메송

동급생

옮긴이의 말

책속에서
첫문장
그는 1932년 2월에 내 삶으로 들어와서 다시는 떠나지 않았다.
밑줄긋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