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대논쟁! 철학 배틀
  • 종이책
    14,000원 12,600원 (마일리지700원)
  • 전자책정가
    9,800원
  • 판매가
    9,8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651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7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철학의 매력이 폭발한다"
철학은 애초 대화로 시작했다. 어떤 이는 자신과의 대화로, 어떤 이는 다른 대상과의 대화로, 그러다 서로 만나 함께 대화를 나누기도 하며 오늘에 이르렀다. 주장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때로는 생각의 결이 겹치기도 하고 그보다 자주 생각의 골이 깊어지기도 했는데, 전개도 정리도 덜 된 온갖 주장이 오가며 벌인 논쟁의 과정을 생각하면 머리가 아파오다가도, 그런 생각의 파편과 파격이 부딪히며 더 나은 세계를 꿈꿔왔다는 데 이르면 이내 마음이 평온해진다.

이 책은 이와 같은 철학의 특징 가운데 화해보다는 격돌에 주목한다. 유구한 철학사에서 여전히 답을 찾지 못한 질문을 던지고,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진 철학자가 나서서 자신이 찾은 답을 들려준다. 상대는 이야기를 잘 듣는 척하지만 수긍이 아니라 반격을 위해 귀를 기울일 따름이다. 철학계의 큰 형님 소크라테스가 나서서 중재를 해도 타협은 쉽지 않다. 하긴 그리 쉬운 일이었다면 다시 따질 이유도 없었을 터, 2500년 넘게 이어진 사유의 각축이 시대를 초월해 한자리에서 만나는 자리이니 만큼, 이번에야말로 끝장을 내보는 게 어떨까 싶다. 물론 당신의 주장도 포함해서 말이다.
- 인문 MD 박태근 (2017.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