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장바구니
외국도서 품절 보상제도
알라딘에서 주문하신 외국도서가 품절 및 주문 취소 시 적립금 1천원으로 보상해 드리는 서비스입니다.
(정기간행물 잡지 및 수급 과정에서 해외 출판사 절판으로 확인된 도서는 제외됩니다.)
외국도서 출고
알라딘에서 주문하신 외국도서의 출고가 주문완료 시점에 안내드렸던 출고예상일로부터 일주일이 경과할 경우 적립금 2천원으로 보상해 드리는 서비스입니다.
(단, 해외직수입 표시된 일본도서 전체와 출판사 품절로 확인된 도서는 제외됩니다.)
철학으로서의 철학사

철학으로서의 철학사
존재에 관한 인간 사유의 역사  소득공제

훌리안 마리아스 (지은이), 강유원박수민 (옮긴이)   유유   2016-08-24
  • 9.2
이 책을 알라딘에 8,000원 (최상 기준)에 파시겠습니까?

책소개

에스파냐의 철학사학자 훌리안 마리아스 학문의 집대성.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부터 오르테가 이 가세트까지 서양 철학의 도저한 역사와 그 핵심 내용을 형이상학의 관점에서 일이관지한다. 그에 따르면 철학과 철학사 사이에는 불가분의 연관성이 있다. 철학은 역사적이며, 철학사는 철학의 필수적인 부분이다. 철학사는 철학자들의 견해들에 관한 박식한 서술일 뿐 아니라 철학의 실재 내용을 제대로 상술하므로 틀림없이 철학이다. 철학은 어느 하나의 철학 체계 안에서 소진되지 않는다. 오히려 철학은 모든 철학 체계들의 참된 역사로 이루어진다. 이 책은 그 증거다.

목차

역자 서문

서론

더보기

책속에서

밑줄긋기

추천글

한겨레 신문: 한겨레 신문 2016년 9월 9일자 '학술.지성 단신'

저자 소개

  • 지은이: 훌리안 마리아스  
  • 최근작 : <철학으로서의 철학사> … 총 51종 (모두보기)
  • 유럽과 미국에서 철학사가이자 철학교육자로 잘 알려진 훌리안 마리아스는 마드리드 학파의 창시자 오르테가 이 가세트의 가장 유명한 제자이다. 마리아스는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했으나, 그의 박사학위 논문은 프랑코 군부 독재를 비판하는 구절 때문에 대학에서 거절당했다. 이때 에스파냐에서 가르치는 일조차 금지당했던 그는 1940년대 후반과 1970년대에 미국으로 건너가 하버드 대학교, 예일 대학교 등에서 철학을 가르쳤다. 이후 그는 다시 에스파냐로 돌아와 마드리드 대학교에서 철학을 가르치다가 2005년에 사망했다. 그가 쓴 책으로는 『철학 입문』(Introduccion a la filosofia, 1947), 『철학의 일대기』(Biografia de lafilosofia, 1954), 『형이상학적 인간학』(Antropologia metafisica, 1970) 등이 있으며, 그 밖에도 정치·사회·문화 등에 관한 다양한 주제의 글들을 썼다. 특히 1941년에 첫 출간된 『철학으로서의 철학사』(Historia de la filosofia)는 ‘제1차 세계대전 이래 유럽에서 등장한 최고의 기본 철학사’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에스파냐에서 30쇄 이상을 거듭하여 출간되었으며, 마리아스의 직접 감수 아래 1967년에는 영어로 번역되어(『History of Philosophy』) 미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현재까지도 널리 읽히고 있다.
  • 옮긴이: 강유원  
  • 최근작 : <에로스를 찾아서>,<문학 고전 강의>,<숨은 신을 찾아서> … 총 41종 (모두보기)
  • 대학과 대학원에서 철학을 공부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철학, 역사, 문학, 정치학, 사상사 등에 대한 탐구 성과를 바탕으로 공동 지식과 공통 교양의 확산에 힘써왔으며, 최근에는 실천학과 이론학 체계 일반의 정립을 위해 공부하고 있다. 《책과 세계》(살림, 2004), 《서구 정치사상 고전읽기》(라티오, 2008), 《인문 古典 강의》(라티오, 2010), 《역사 古典 강의》(라티오, 2012), 《철학 古典 강의》(라티오, 2016), 《문학 古典 강의》(라티오, 2017), 《숨은 신을 찾아서》(라티오, 2016) 등을 쓰고, 《헤겔 근대 철학사 강의》(공역, 이제이북스, 2005), 《경제학 철학 수고》(이론과실천, 2006), 《철학으로서의 철학사》(공역, 유유, 2016)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 옮긴이: 박수민  
  • 최근작 : … 총 3종 (모두보기)
  • 대학에서 독어독문학을 전공했으며, 2001년부터 원전강독 모임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있다. 『헤겔 근대 철학사 강의』(공역, 이제이북스, 2005)를 우리말로 옮겼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정통 철학의 문제의식과 개념들에 따라 철학자들의 이론 체계를 서술한 표준 철학사. 철학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공부와 사유의 토대로서 익혀야 하는 ‘종합적 학으로서의 철학’의 역사를 개념과 맥락을 잡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책. 정통 철학의 문제의식과 개념들에 따라 철학자들의 이론 체계를 서술한 표준 철학사 철학사가이자 교육자로서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훌리안 마리아스의 『철학으로서의 철학사』(Historia de la filosofia)는 1941년에 처음 출간된 철학사 책이다. 이 책은 출간되자마자 유럽에서 독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제1차 세계대전 이래 유럽에서 등장한 최고의 기본 철학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에스파냐어본은 30쇄 이상을 거듭하며 읽혔으며, 마리아스의 감수 아래 1967년에 처음 번역된 영어본(『History of Philosophy』)은 영미권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철학사 수업을 위한 텍스트로서, 일반인에게는 다소 어렵지만 제대로 된 입문서로서 현재까지 널리 읽히고 있다. 이 책이 이렇게 많은 독자들에게 읽힐 수 있는 이유는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부터 20세기 중반에 이르는 서구 철학사를 온전하고 충실하게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기본적인 철학자들과 흐름들을 다루면서도 철학자 개인의 전기적 자료들까지 조망하고 있으며, 서구 사상사의 연결선상에서 각각의 철학 이론들이 가지는 역사적 의의까지 밝히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정통 철학의 문제의식과 개념들을 근간으로 철학 이론들을 서술함으로써, 철학사의 주요 테제들을 연결하는 끈을 보여 준다는 점이다. 즉 철학자와 철학자를 잇는 철학적 명제는 무엇인지, 철학의 주요 개념들이 언제 처음 생겨나고 어떻게 변천해 왔는지, 철학의 이념과 시대 상황은 어떻게 연관되는지 예리하게 보여 준다. 따라서 이 책을 통해 철학사를 공부하면, 철학사의 맥락에서 개별 철학자들을 더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철학사의 주요 문제들을 연속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이 책의 제목이 ‘철학으로서의 철학사’로 번역된 이유도 이러한 장점과 연관이 된다. 문제의식의 연계를 중심으로 철학사를 탐구하다 보면 철학사는 그 자체로 철학적 인식이 되고 철학이 되기 때문이다. 요즘처럼 인터넷과 다양한 디지털 매체가 발달한 시대에는 철학자나 개념에 대한 ‘정보’는 넘쳐나지만 이 책처럼 철학적 지식을 유기적으로 엮어 주는, 그럼으로써 사유와 공부의 힘을 길러주는 철학사 책은 많지 않다. 서양 철학의 전 역사를 단계별로 추적하면서 그 마지막에는 철학의 의미가 가지는 근원적 통일을 보여 주는 이 책의 출간 의의는 그래서 더욱 두드러진다.

이 책에 내가 남긴 글

    로딩중...

구매자 분포

0.4%
10대
0.2%
6.4%
20대
7.9%
7.7%
30대
19.7%
11.6%
40대
25.7%
6.1%
50대
10.8%
0.9%
60대
2.6%
여성남성

평점 분포

9.2
70.0%
20.0%
10.0%
0%
0%

100자평

현재 0/280byte (한글 140자 이내)

마이리뷰

마이페이퍼 (23편)

이 상품을 구입한 분들이 구매한 상품

반품/교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