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헤더배너
1,471,500원, 109권 펀딩 / 목표 금액 1,000,000원
펀딩 중 (마감 2024-07-31, 출간예정 2024-08-12)
  • 2024-06-25에 목표 금액을 달성했습니다.
  • 100자평 작성하면 추가 마일리지 1% 적립

* 본 북펀드는 출판사 요청에 따라 출판사 주관하에 진행됩니다.

  • 스토리
  • 구성
  • 알라딘굿즈
  • 유의사항
  • 응원댓글

책 소개



『마이너 필링스』 캐시 박 홍의 시집
『몸 번역하기』가 출간됩니다!

깨진 언어와 몸으로 열어젖힌 사이공간
상처로 벌어진 틈에서 울리는 쟁쟁한 목소리

캐시 박 홍의 시작은 시였다

불안, 짜증, 수치심, 우울감 등 아시아인으로 백인 사회에서 느끼는 차별의 감정을 낱낱이 쓴 캐시 박 홍의 에세이 『마이너 필링스』는 출간 후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수상, 퓰리처상 파이널리스트에 오르고, 미국과 한국의 유력지가 ‘올해의 책’으로 꼽는 등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캐시 박 홍은 자신의 취약한 부분에서부터 시작하는 통렬하고 날카로운 글쓰기를 하는 에세이스트로 이름을 알리며, 『타임스』 선정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시작은 시였다. 미국에서 2002년에 출간한 『몸 번역하기』(Translating Mo’um)는 실험적인 텍스트로 진지한 관심을 받았고, 소규모 독립 출판사에서 출간한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문학상 푸시카트상을 받으며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그 후 선보인 시집 『댄스 댄스 레볼루션』(Dance Dance Revolution, 2008)이 에이드리언 리치의 심사로 바너드 여성 시인상을 수상하며 시인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해석이 불가능한 차가운 날을 위해 나는 말을 아낀다”
깨진 언어는 번역될 수 있을까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언어와 몸의 경계, 분열, 충돌을 깊이 파고든 캐시 박 홍의 첫 시집 『몸 번역하기』가 마티의 앳 시리즈 4권으로 출간된다. 『마이너 필링스』의 「서투른 영어」 장에서 그가 고백했듯, “서투른 영어를 들으며 자란 까닭에 내 영어도 서툴렀다. 나는 LA에서 태어났지만, 창피하게도 여섯 살이 다 지나도록, 심지어 일곱 살 때까지도 영어가 유창하지 않았다. … 한인 타운의 교회, 친구, 식구 들의 영어는 짧고, 거칠고, 깨진 영어였다”.(『마이너 필링스』, 130쪽) 깨진 언어, 그것은 시인의 오랜 화두였다.
백인-영어 중심의 사회에서 한국어는 온전히 번역되지 못하며, “비린내, 쇳소리, 미개함, 제3세계의 냄새”로 여겨진다고 「동물원」의 화자는 말한다.

가(Ga) 비린내 나는 자음
나(Na) 장난기 있는 모음.

다(Da) 이민자의 혀
쇳소리 혹은 거친 소리로.

(…)

퇴행된 꼬리가 붙은 단어들. 역사의 흉곽은 엄청나게
갈라지고. 호텐토트 족의 혀 차는 소리는 미개하다 여겨지네.

위생에 집착하시는 어머니 아버지:
오래된 제3세계 냄새에서 벗어나려 하시는 듯.
― 「동물원」 부분

정은귀 영문학자는 “이 시집에서 우리가 마주하는 것은 곤경의 흔적들이다. 영어만 구사하는 네이티브들은 모르는 곤경이자 상처의 흔적이다. 『몸 번역하기』는 시로 기록하는 상처의 흔적이다”라고 말한다.

“우리가 몸과 먼저 연관 짓는 것은 늘 고통이다”
깨진 몸들을 부르다

집에서 한국어를 썼을 뿐 제대로 배운 적 없는 캐시 박 홍은 열병을 앓던 어느 날, 엄마가 몸이 아프냐고 묻는 말에서 ‘아프다’의 뜻을 정확히 알게 된다. 오한과 열기, 두 극에 낀 말을. 그러나 어렵게 배운 말을 내뱉기에 “둔하고 뚱뚱한 혀, 근육을 감싸는 뼈”는 생각대로 움직여주질 않는다.

엄마는 항상 내게 물으셨다: 모미 아-파?
그리고 내가 처음으로 몸을 정의한 건 바로 열병이었다,
오한, 열이 나는 그런 기운-

(…)
내가 대답했다: 모미 아파 어마
열병은 얼굴이 붉어지는 병이다,
울퉁불퉁한 열기, 시야를 가리는 붉음

둔하고 뚱뚱한 혀, 근육을 감싸는 뼈가 욱신거린다.
나는 그저 자고 싶었다, 이 몸을 떠나고 싶었다,
― 「몸 번역하기」 부분

정은귀 영문학자의 말대로, 캐시 박 홍의 “시는 간신히 배운 몸의 언어다. 여러 겹의 경험을 힘들게, 아프게 새기는 몸의 언어이고, 시는 복화술사의 목소리로 내지르는 고함이고, 어떤 공간에서도 온전히 편안해지지 않는 디아스포라 주체의 기록이다”.
한국어와 영어 사이에서, 아시아인과 미국인 사이에서, 유색인과 백인 사이에서, 인종화된 신체는 언어와 마찬가지로 깨져 있다.

나는 이상하게 콜라주로 잘라 붙여진 느낌이 들었다:
팔꿈치에서 코, 정강이에서 눈, 목에서 가슴까지

(…)

괴물들의 파편들: 호텐토트의 엉덩이,
샴쌍둥이의 가발, 우유부단한 뗏놈.
― 「통과의례」 부분

시인은 18-19세기 백인 사회에서 전시되고 구경당했던 유색인에게 목소리를 부여한다. “괴물”로 언급된 ‘호텐토트’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코이코이족을 비하하는 명칭으로, 백인 침략자에 의해 매매된 코이코이족 여성 세라 바트먼은 나체로 전시되었고, 시암(Siam, 태국의 옛 명칭)에서 미국으로 간 결합 쌍둥이 칭과 잉 벙커(이들의 등장과 함께 ‘샴쌍둥이’라는 말이 탄생했다) 역시 ‘프릭 쇼’에 올려졌다. 이들은 『몸 번역하기』에서 「창과 잉의 존재론, 오리지널 샴쌍둥이」, 「토노 마리아의 수치스러운 쇼」, 「호텐토트 비너스」를 통해 어엿한 화자로 자리매김한다.

“그 후 당신은 그를 번역해 달라 하지만 나는 비밀이라고 말한다”
부서진 것들의 사이에서 미끄러지다가도 타고 노는 쾌활함

로마자로 표기한 한국어가 자주 등장하는 이 시집의 독특한 점은, 그 뜻을 따로 설명하는 각주가 없다는 점이다. “모든 적절한 빈칸을 ‘바가지’로 채워주세요”라는 서툰 말로 시작하는 「바가지 번역하기」는 영어 발음과 문법, 적절한 단어의 사용을 언제나 시험당했을 시인이, 이 시집의 잠재적 독자인 영어 사용자들에게 시험을 낸다.

대학 다닐 때, 그녀의 수줍음은 ________로 오해받았다,
그래서 그런 부분을 고치기 위해, 그녀는 날카로워졌다.

(…)

________는 당신네 동네의 한인 마트에서
색색깔로 살 수 있는 플라스틱 통이다.
― 「“바가지” 번역하기」에서

엉뚱한 의미가 적힌 한국어를 내밀고(“(밉다) 꿀렁거리는 위 / (예쁘다) 부은 다리”, 「앤드로지너스 대명사」), 한국말을 들으면 흥분한다는 남자에게 “기적 니은 티긋 리을”을 외주며 뜻을 비밀에 부친다. 서구에서 그리스 신화나 성경을 문학의 중요한 참조점으로 여기고 어디에도 그와 관련해 각주를 달지 않듯, 캐시 박 홍 역시 마찬가지로 자신이 참조한 문화와 언어를 ‘친절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그럼으로써 서툰 영어 위에서 미끄러지던 그가 어느새 한국어와 영어 사이를, 아시아인과 미국인 사이를, 유색인과 백인 사이를 타고 놀게 된다. “으쓱하는 나의 혀, 으쓱하는 명령, 쉿쉿.”(「그 모든 최음제」)이라고 말하면서. 상처는 틈을 벌리고, 그 틈, 그 사이공간에서 디아스포라의 몸과 언어가 피어난다.

Mo’um의 표준 로마자 표기는 Mom이다
시집의 맨 마지막 페이지에 이르면 후주가 있다. 단정하고 무심하게 쓰인 주석에서 시인은 ‘몸’(body)의 표준 로마자 표기가 Mom임을 밝힌다. 순간, 이 시집의 제목이 “엄마(mom) 번역하기”로 뒤바뀌고, 디아스포라의 몸-모국-모어가 연결되면서 시들의 의미가 확장된다.
“몸이 맘(엄마)이 되고, 맘이 다시 마음이 되는 신비를 읊조리며, 이 시집을 여는 열쇠를 몸과 맘 사이에 둘지, 맘과 마음 사이에 둘지, 아니면 몸과 마음 사이에 둘지, 아니면 그저 그 어딘가, 말과 마음이 돌고 도는 흐름 안에 시를 읽는 시선을 가만히 띄워 놓으면 될지 고민한다”던 정은귀 영문학자의 말에서 달뜬 설렘과 아드레날린이 솟는 혼란이 동시에 느껴진다. 이 시집을 여는 열쇠는 시인과 독자, 화자와 독자, 독자와 독자 사이 어딘가에 있다.

편집자의 말

한국어에 유창한 독자가 이 시집을 쓸 때 캐시 박 홍이 염두에 둔 잠재적 독자는 아닐 겁니다. 로마자로 쓰인 한글을 완벽하게 읽을 수 있고 의미를 바로 떠올릴 수 있을 테니까요.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요. pagaji를 더듬더듬 읽게 됩니다. 그마저 이게 ‘바가지’가 맞는지 의심하게 됩니다. 말이 이토록 낯설었던 적이 없어요. 안다고 믿었던 표현, 억양, 문법, 호흡이 ‘정답’이 아니었음을, 영영 번역될 수 없을지 모름을 알고 난 후, ‘표준’과 ‘정상’으로부터 한 발 물러나게 됩니다. 시들을 낯설게 읽어주세요. 무엇이 원본이고 무엇이 번역본인지 따지지 말고, 그 사이를 들여다봐주세요. 사이공간에서 살아가는 존재들을 읽어내주세요.

― 도서출판 마티 편집자 서성진

차례

I.
동물원
칭과 잉의 존재론, 오리지널 샴쌍둥이
통과의례
나선형
바지런한 헛소리
“바가지” 번역하기
규모
보디빌더
멜라닌
앉기에 동화되기

II.
토노 마리아의 수치스러운 쇼
목욕하는 동안
그 모든 최음제
헨리 밀러가 아니라 어머니
분열에 대해
움직임
미친 년 번역하기
시작을 콜라주하기

III.
호텐토트 비너스
앤드로지너스 대명사
샅샅이 뒤지기
캣 스캔
날개 1
날개 2 (집의 비밀 언어가 폭로되고)
날개 3 (집이 비밀 언어가 폭로되고)
날개 4
목욕
수집가
몸 번역하기
시간표

지은이 : 캐시 박 홍

캐시 박 홍(Cathy Park Hong)은 1976년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는 미국의 이민 금지가 풀린 직후인 1965년 펜실베이니아주 이리(Erie) 외곽으로 이민했다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했다. 나무 한 그루 없이 온통 공사장인 로스앤젤레스의 신개발 지역에서 유년을 보낸 그는, 집 안에서 한국어로 말했기 때문에 입학할 때까지 영어를 거의 몰랐다고 말한다. 어린 시절에 겪은 ‘이질적 언어 환경, 이중 언어’는 역설적으로 ‘영어를 두드리게’ 만들고, ‘갈등하는 의식에 가장 근접한’ 그만의 어휘소 목록을 쌓게 한 동력이 되었다. 애초에는 미술 작업에 더 관심이 있었지만 진보적인 성향의 예술 대학으로 유명한 오벌린 대학교에 입학한 뒤 본격적으로 시를 쓰기 시작했다. 그 후 아이오와 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시작을 이어가면서 예술 비평 활동을 병행한다. 첫 시집 『몸을 번역하기』(Translating Mo’um, 2002)로 푸시카트상을 수상했고, 두 번째 시집 『댄스 댄스 레볼루션』(Dance Dance Revolution, 2008)이 에이드리언 리치의 심사로 바너드 여성 시인상을 수상했다. 이어 시집 『제국의 엔진』(Engine Empire, 2012)을 출간했다. 윈덤캠벨문학상, 구겐하임 펠로십, 국립예술기금 펠로십을 수상했고, 『뉴욕 타임스』, 『파리 리뷰』, 『맥스위니스』, 『보스턴 리뷰』 등 여러 매체에 시를 발표한다. 버클리 대학교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20년 봄에 출간한 『마이너 필링스』 영어판은 『뉴욕 타임스』 논픽션 분야 베스트셀러뿐 아니라 각종 유력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퓰리처상 파이널리스트, 앤드루 카네기상 우수상 후보에 올랐으며, 전미도서비평가협회(자서전 부문)을 수상했다.


옮긴이 : 정은귀

한국외국어대학교 영미문학문화학과 교수이자, 우리 시를 영어로 알리는 일과 영미 시를 우리말로 옮겨 알리는 일에 정성을 쏟고 있다. 말이 사람을 살리기도 하며 시가 그 말의 뿌리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 믿음의 실천을 궁구하는 공부 길을 걷는 중이다. 지은 책으로 《딸기 따러 가자》와 《바람이 부는 시간: 시와 함께》이 있다. 앤 섹스턴의 《밤엔 더 용감하지》,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패터슨》을 한국어로 번역했다. 심보선의 《슬픔이 없는 십오 초(Fifteen Seconds Without Sorrow)》, 이성복의 《아 입이 없는 것들(Ah, Mouthless Things)》, 강은교의 《바리연가집(Bari’s Love Song)》, 한국 현대 시인 44명을 모은 《The Colors of Dawn: Twentieth-Century Korean Poetry》를 영어로 번역했다.


도서 정보



도서명: <몸 번역하기>

주제 분류: 국내도서 > 소설/시/희곡 > 시 > 외국시
지은이: 캐시 박 홍
옮긴이: 정은귀
펴낸곳: 마티
판형: 140*210mm / 무선제본 / 총 192쪽
정가: 15,000원
출간일: 2024년 8월 12일 (예상)

* 표지, 차례, 본문 이미지 등은 최종 편집 과정에서 바뀔 수 있습니다.

상품구성 상세 보러가기 >

1) 13,500원 펀딩
<몸 번역하기> 도서 1부
참여자 명단 도서 내 삽지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적립
: 140*210mm / 무선제본 / 총 192쪽 / 2024년 8월 12일 출간



상품구성

1.  13,500원 펀딩
  • <몸 번역하기> 도서 1부
  • 참여자 명단 도서 내 삽지
  •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적립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 5,0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5% 추가 마일리지 적립
  • 3,0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3% 추가 마일리지 적립
  • 1,5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2% 추가 마일리지 적립
  • 1,000,000원 이상 펀딩
    달성

    펀딩금액의 1% 추가 마일리지 적립
※ 추가 마일리지는 도서 출고일 기준 3주 이내에 100자평을 작성하신 분께만 적립되며,
펀딩(투자)하신 금액에 비례해서 적립됩니다. (출고 시 이메일 및 문자 안내가 발송됩니다.)

  • 도서가 포함된 상품에 펀딩하신 고객님께는 도서가 출간되는 즉시 배송해드립니다.
  • 알라딘 굿즈는 도서가 배송될 때 함께 보내드립니다.
  • 1권 1쇄 또는 2쇄, 부록이나 책갈피 등에 표기되는 후원자명 표기 여부 및 표기를 원하시는 후원자명은 펀딩 단계에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제작사의 사정으로 출간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목표 금액이 달성되지 않으면 펀딩이 취소되고 모두 환불됩니다. 환불 시점은 펀딩 종료일로부터 2주 후입니다.
  •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는 책 출고일 기준 3주 후 일괄 지급되며 기간 내에 100자평을 작성하신 분께만 적립됩니다. (출고 시 메일 및 문자로 안내되는 내용을 참고해 주세요.)
  • 추가 마일리지는 펀딩(투자)하신 금액에 비례해서 적립됩니다.
  • 펀딩하신 상품을 취소/반품하시면 지급된 추가 마일리지도 회수됩니다.
해당 펀드와 무관하거나 응원댓글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Comment_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