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북펀드 메인
65,060,000원, 584명 펀딩 / 목표 금액 5,000,000원
펀딩종료 (종료 2021-10-15, 출간예정 2021-10-27)
  • 2021-09-24에 목표 금액을 달성했습니다.
  • 100자평 작성하면 추가 마일리지 5% 적립
  • 스토리
  • 구성
  • 알라딘굿즈
  • 유의사항
  • 응원댓글

별처럼 빛나는 영원한 명작! 시대의 걸작!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순정, 김혜린의 <북해의 별>을 복원한다. 1983년 처음 만났던 그 느낌, 그 분위기를 그대로 살렸다. <북해의 별>(전 15권)은 거북이북스에서 RETRO PAN이라는 새 레이블로 선보인 <아르미안의 네 딸들>(신일숙, 전 20권)에 이은 두 번째 명작 복원 프로젝트다. 기억의 저편에 있던, 아스라한 명작의 추억을 생생하게 소환한다.
이번 RETRO PAN은 38년 전, 처음 선보인 <북해의 별> 프린스판을 근간으로 한다. 오리지널 표지를 복원하면서, 북해를 닮은 짙은 블루와 별처럼 반짝이는 실버의 컬러 대비로 미적 완성도를 높였다. 박스 세트로 새롭게 탄생한 <북해의 별> RETRO PAN. 인생 만화를 새롭게 소장하는 기쁨, 그 감동의 전율을 다시 맛보는 즐거움은 열혈 순정만화 독자들에게 다시없을 소중한 선물이 될 것이다.

스물하나 김혜린의 피, 땀, 눈물의 대서사시!

한국 만화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 <북해의 별>은 만화가 김혜린의 데뷔작이다. 스물하나 앳된 나이에 어떻게 이런 대하 장편을 홀로 기획하고, 쓰고, 그려냈을까? 작업 도구는 종이와 펜과 잉크, 그리고 몇 장의 스크린톤이 전부다. 눈보라를 표현하려면 칫솔에 화이트 물감을 묻혀 원고지에 뿌려야 했다. 포토샵도 스케치업도 없던 시절, 오로지 수작업만으로 한 올 한 올 그려낸 흑백만화의 진수 <북해의 별>! 김혜린이 피, 땀, 눈물의 장인 정신으로 완성한 2,400장 만화 원고가 실물로 존재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 벅찼다. 그 <북해의 별> 원고에 붙어 있던 빛바랜 사진 식자를 지우고, 낡은 트레이싱지를 떼고, 원고에 남은 여러 편집부의 흔적을 없애는데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쏟았다. 2,400장 모든 원고를 새롭게 스캔하고 보정, 복원한 이번 RETRO PAN은 작가가 종이 원고와 함께 이제 데이터로도 소장할 수 있어 그 의의가 크다.

북쪽 바다의 장엄한 대역사 환상 교향곡

주인공 유리핀 조안 아우구스트 멤피스. 해상 강국 보드니아 왕가의 총명한 외손이자 바다를 누비는 유서 깊은 가문의 아들이다. 걸음마보다 헤엄을 먼저 배운 유리핀은 북구의 대서사시 <에다> 속 신의 아들들처럼 바다에서 태어나, 바다에서 살고, 바다로 돌아가는 운명을 지녔다. 소년 유리핀은 아니타 에델라이드 아기 공주를 처음 만난 그 순간부터 운명적인 사랑을 직감한다.
다음 권을 보지 않고는 도저히 못 배길 정도로 엄청난 흡인력 가진 <북해의 별>. 한번 명작이면 영원한 명작이다. 감동은 영원한 것. 작가는 <북해의 별>을 통해 숨 가쁜 사건에 휘말리고, 죽음의 문턱을 경험하고, 거대한 역사의 수레바퀴 속에서 스러져갈지라도 자유를 향한 의지를 다지며,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끝까지 살라는 가슴 뜨거운 메시지를 전한다.
온갖 인간 유형을 조명하고, 삶의 절실함과 죽음의 허무함을 전하고, 역사와 사회 그리고 민중과 혁명을 새롭게 인식시키는 <북해의 별>은 다시 만나기 힘든 탁월한 작품이다. 자유, 평화, 박애의 가치가 전편에 흐르는 위대한 걸작이다. 영혼의 동반자 유리핀과 에델라이드가 나누는 숭고한 사랑은 한없이 아름답고 로맨틱하면서도 깊은 울림을 준다.

작가의 말

그저 학창시절 내내 이야기 만들고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을 뿐, 아무것도 모르던 나를 만화가의 길로 텀벙 뛰어들게 한 것은 아마 젊은 열정 비슷한 것이었겠지. 아니, 아니, 이것도 필요 이상으로 멋 부린 말 같다. 그냥 좋아서, 재미있어서, 그러니까 하고 싶어서였던 것. 그리고 그때도 운이 좋았다. 미숙한 손을 잡아주고 길을 열어준 은인들이 있었고, 멋대로 진로를 바꿔 버린 자식 때문에 속 썩으시면서도 묵묵히 지켜봐 주신 부모님이 계셨고, 이해해주는 형제자매가 있었다. 처음 원고 작업을 할 땐 둥근 밥상을 펴놓고 밤새도록 사각거렸는데, 한방을 쓰던 동생은 꽤 불편했을 텐데도 단 한 번도 불평한 적이 없었다. 그렇게 시작해서 수백 수천의 밤을 보냈다. 다시 보면 물론 미숙하고 쑥스럽지만, 그때는 그것이 내 최선이었고 내 진심이었던 건 분명하다.
완결을 내기까지는 꽤 오래 걸렸다. 신인다운 열정으로 신인다운 각종 시행착오를 겪었다. 갈수록 그림체도 변화하고, 표현 양식도 이것저것 욕심나는 대로 시도해보고, 스토리가 잘 진행되지 않으면 벽에다 머리도 좀 박아가면서... 괴롭고 또 즐거웠다. 운 좋게 많은 분이 아껴주셨고 오늘에 이르러서 다시금 재출간하는 운까지 누리게 되었으니, 갖은 고생을 한 이야기 속의 사람들에게도 조금 위로가 될까? 그리고 그때 함께 울고 웃어주신 독자님들께도 조그만 기쁨이 될 수 있을까? 그랬으면 참 좋겠다.

작품 해설

피와 수난의 낭만주의에서 혁명으로
<북해의 별>은 18세기 유럽 대륙을 배경으로 가상의 국가 보드니아의 공화 혁명을 그린 만화다. 1752년 봄, 유리핀 멤피스가 열 살이던 때에 1권이 시작해 1777년 8월, 보드니아 공화국 설립으로 끝이 난다. 25년 동안 보드니아 왕국의 왕위는 퓨델 5세, 퓨델 6세에 이어 퓨델 보르티크 3세로 이어진다. 총리 악셀 화라 세력, 퓨델 6세의 러시아 출신 왕비 에카데리나 세력, 검찰총장인 잉게마르 버그만 세력 등 다양한 세력의 권력 투쟁이 이어진다. 사랑, 배신, 음모 같은 여러 사건이 마치 거대한 강처럼 굽이쳐 흐른다.

<북해의 별>은 사랑과 혁명 두 축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끌어간다. <북해의 별>의 사랑은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남성 주인공 유리핀 멤피스와 여성 주인공 아니타 에델라이드의 사랑이 워낙 강력하게 자리 잡고 있지만, 많은 사랑의 양상이 나타난다. 유리핀 멤피스와 터키 출신 해적왕 무스타 하리의 ‘신뢰’의 사랑, 음모에 휘말려 감옥에 들어온 유리핀 멤피스를 고문하다 그를 존경하게 된 마르키 인쥬르베가 보여준 ‘존경’의 사랑. 문제적 주인공 비요른 누벨은 남성이지만 자신의 매력적인 육체로 다른 남성을 탐하는 ‘유혹’의 사랑을 보여주기도 한다. <북해의 별>은 이렇게 수많은 인물을 등장시켜 사랑의 여러 모습을 그리고, 읽을 때마다 새로운 사랑의 양상을 발견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1980년대 많은 만화방 만화가 신파를 버리고 낭만주의를 담았다. 1980년대 만화방 만화의 낭만성은 어른들을 만화방으로 끌어들였다. <북해의 별>도 그렇다. 만화의 인물 모두가 자신의 욕망을 부정하지 않는다. 거대한 운명에 맞서 싸울 준비가 되어있고, 필요하다면 싸우고 빼앗는다. 하지만 어느 만화도 낭만주의에서 혁명으로 나아가지 못했다. <북해의 별>을 빼곤 말이다. <북해의 별>이 마스터피스가 될 수 있는 까닭이다. (만화평론가 박인하)

책 소개







작가 소개

김혜린
1962년생. 북해의 짙푸른 하늘에 뜬 별처럼, 영원히 빛나는 작가다. 시대는 순정만화의 거장 김혜린을 다시 소환하고, 작가의 데뷔작 <북해의 별>을 복원한다. 1980년대의 정서를 담은 <북해의 별>(전 15권) 레트로판에는 작가의 타오르는 문학적 갈망과 눈 시린 탐미적 욕망이 여전히 살아 숨 쉰다. 작가는 사범대 재학 중에 장대한 역사의 수레바퀴 속에 휘말린 운명과 사랑, 인간과 여성, 권력과 민중, 억압과 투쟁, 고통과 희망을 정교하게 설계하고 피를 토하듯이 그려내기 시작했다. 매혹적인 주인공과 수많은 등장인물을 이야기 속에 녹여내며, 인식의 전환과 삶에 대한 성찰을 선사하면서 읽는 이의 가슴을 뜨겁게 역동시켰다. 펜과 종이, 잉크와 스크린톤으로 완성한 작가의 섬세한 원고는 흑백만화 미학의 극치이자, 수작업 만화예술의 총합체다. 켜켜이 쌓여 있는 낡은 만화 원고는 존재만으로도 감동이다.
<북해의 별>, <비천무>, <테르미도르>, <불의 검> 등 김혜린이 창조해낸 대서사 장편 만화는 한국 순정만화 역사의 위대한 자산으로 오롯이 남아있다. 이번 레트로판은 작가가 휴재 중인 작품을 마무리할 마음을 다잡은 데도 그 의미가 있다.

도서명: <북해의 별 레트로판 1~15 세트>


-- 분류: 만화 > 대하/서사만화
-- 저자: 김혜린
-- 펴낸곳: 거북이북스
-- 상세 서지정보: 152*223 mm / 2468쪽 내외
-- 출간일: 2021년 10월 27일 예정
-- 정가: 120,000원

* 표지 및 본문 이미지 등은 최종 제작 시 변경될 수 있습니다.

상품구성 상세 보러가기 >

1) 108,000원 펀딩
- <북해의 별 레트로판 1~15 세트> (출간 후 배송)
- 1쇄 투자자명 기재 (삽지)

2) 115,000원 펀딩
- <북해의 별 레트로판 1~15 세트> (출간 후 배송)
- 1쇄 투자자명 기재 (삽지)
- 패브릭 포스터 + 틴케이스 (한정 수량)
- 선착순 증정 종료되었습니다.

알라딘 굿즈상세 보러가기 >

북해의 별 패브릭 포스터 + 틴케이스

※ 알라딘 굿즈가 포함된 구성에 펀딩하셔야 받을 수 있습니다.

상품구성

1.  115,000원 펀딩
  • <북해의 별> 레트로판 1~15권 세트
  • 패브릭 포스터 + 틴케이스
  • 1쇄 투자자명 기재
  •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적립
2.  108,000원 펀딩
  • <북해의 별> 레트로판 1~15권 세트
  • 1쇄 투자자명 기재
  •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적립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

  • 11,000,000원 이상 펀딩
    달성

    펀딩금액의 5% 추가 마일리지 적립
  • 9,0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3% 추가 마일리지 적립
  • 7,0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2% 추가 마일리지 적립
  • 5,000,000원 이상 펀딩
    펀딩한 금액의 1% 추가 마일리지 적립
※ 추가 마일리지는 책 출간 3주 내에 100자평을 작성하신 분께만 적립됩니다.
추가 마일리지는 펀딩(투자)하신 금액에 비례해서 적립됩니다.


북해의 별 패브릭 포스터 + 틴케이스

※ 알라딘 굿즈가 포함된 구성에 펀딩하셔야 받을 수 있습니다.

  • 도서가 포함된 상품에 펀딩하신 고객님께는 도서가 출간되는 즉시 배송해드립니다.
  • 알라딘 굿즈는 도서가 배송될 때 함께 보내드립니다.
  • 1권 1쇄 또는 2쇄, 부록이나 책갈피 등에 표기되는 후원자명 표기 여부는 펀딩 단계에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후원자명은 회원가입 시 등록한 성함으로 표기되며, 주문 시 수정한 주문자명으로의 변경은 불가합니다.)
  • 제작사의 사정으로 출간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목표 금액이 달성되지 않으면 펀딩이 취소되고 모두 환불됩니다. 환불 시점은 펀딩 종료일로부터 2주 후입니다.
  • 펀딩 달성 단계별 추가 마일리지는 책 출간 3주 후 지급되며 기간 내에 100자평을 작성하신 분께만 적립됩니다.
  • 추가 마일리지는 펀딩(투자)하신 금액에 비례해서 적립됩니다.
  • 펀딩하신 상품을 취소/반품하시면 지급된 추가 마일리지도 회수됩니다.
해당 펀드와 무관하거나 응원댓글 성격에 맞지 않는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Comment_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