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상품평점 help

분류국내저자 >

이름:채호기

국적:아시아 > 대한민국

최근작
2021년 10월 <줄무늬 비닐 커튼>

채호기

1988년 《창작과비평》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지독한 사랑』 『슬픈 게이』 『밤의 공중전화』 『수련』 『손가락이 뜨겁다』 『레슬링 질 수밖에 없는』 『검은 사슴은 이렇게 말했을 거다』, 산문 『주고, 받다』(공저)가 있다. 김수영문학상, 현대시작품상을 수상했다. 현재 서울예술대학교 문예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출간도서모두보기
2007년 제8회 현대시작품상
2002년 제21회 김수영문학상 <수련>

<검은 사슴은 이렇게 말했을 거다> - 2018년 11월  더보기

생각을 멈추고 호흡에 집중하기. 몸에서 빠져나와 언어로 행동하기. 채석장 돌산 (언어는 독립적이다), 깨어져 나뒹구는 언어와 (판 아래 보이지 않는 자력에 쇳가루가 끌리듯) 부서져 흩어진 나들의 회집 의 상호관계, 분리한 몸과 언어의 새 종합. 2018년 11월 채호기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